방송 드라마

남궁민의 트월킹이라니…'천원짜리 변호사', 코믹 매력 제대로 터졌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0.27 14:07 수정 2022.10.30 16:42 조회 5,138
기사 인쇄하기
천원짜리 변호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남궁민을 중심으로 한 '천원짜리 변호사'의 코믹한 캐릭터 플레이가 나날이 진화하고 있다.

SBS 금토드라마 '천원짜리 변호사'(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김재현 신중훈)는 수임료는 단돈 천원 실력은 단연 최고, '갓성비 변호사' 천지훈이 빽 없는 의뢰인들의 가장 든든한 빽이 되어주는 통쾌한 변호 활극. 지난 9화 방송을 기점으로 그동안 켜켜이 쌓아온 캐릭터들의 매력이 폭발하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배우들의 물오른 코믹 연기력이 빛을 발하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먼저 '괴짜력'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킨 남궁민(천지훈 역)은 그야말로 날아다니고 있다. 지난 9화 중고차 사기단을 응징하기 위해 손님인 척 접근한 그는 차체 밸런스의 결함을 확인하겠다며 차량에 올라타 트월킹(엉덩이를 위아래로 흔들며 터는 춤)을 하는가 하면, 도주한 사기꾼을 뒤쫓으며 허공을 날아다니는 코믹한 모습으로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그동안 전매특허인 맛깔스러운 대사 처리를 통해 '구강활극'의 재미를 유감없이 뽐낸 남궁민이 과하지 않은 슬랩스틱까지 탑재하며 극의 웃음을 한 차원 끌어올린 것이다.

여기에 김지은(백마리 역)의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 또한 한껏 무르익은 모양새다. 극 초반 자기 표현에 당당한 백마리 캐릭터를 밉지않은 사랑스러움으로 표현하며 '참지 않는 마리티쥬(말티즈+마리의 합성어)'라는 애칭을 얻은 김지은은 드라마 전개 2막이 시작된 이후 새로운 인물로 거듭났다. 극중 남궁민의 안타까운 과거사에 과몰입 해 그와 얼굴만 마주치면 그렁그렁한 눈빛으로 돌변해 '낑낑대는 마리티쥬'라는 새 애칭을 얻고, 사수인 남궁민과 닮아가는 모습으로 훈훈한 미소를 자아내고 있는 것. 나아가 때로는 사수 남궁민보다 더한 똘기를 보여주는 부사수 김지은의 성장(?)에 시청자들이 뜨거운 호응을 보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최대훈(서민혁 역)은 최고의 '반전캐'라 할만하다. 사사건건 남궁민의 앞길을 막는 빌런인 줄 알았던 그가 알고 보니 그저 무해한 철부지였던 것. 특히 그동안 남궁민에게 품었던 적대심의 이유가 단순 '토라짐'이었다는 사실과 그마저도 간단하게 풀려버리는 모습, 또 미디어의 관심을 받고 싶어 카메라 앞을 기웃기웃 거리는 천진난만한 모습에 시청자들은 그야말로 무장 해제됐다. 이 같은 서민혁을 호감 가는 인물로 표현해낸 최대훈의 완급조절이 일품이라는 평가다.

이처럼 '천원짜리 변호사'는 갈수록 진화하는 캐릭터 플레이를 기반으로 안방극장 최고의 인기작으로 자리매김했다. 한국갤럽이 조사한 '2022년 10월 한국인이 좋아하는 TV프로그램'에서 당당히 1위(10/18~10/20,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 조사)를 차지하는가 하면, 시청률과 OTT 인기순위 모두에서 현재 방영중인 국내 미니시리즈 1위를 수성하고 있다.

한편 '천원짜리 변호사'는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중계로 28일 결방되고, 29일 밤 10시에 10화가 방송된다. 이어 11월 4일 오후 10시에는 SBS의 사회공헌 지식나눔 프로젝트인 '2022 SBS D포럼'이 편성될 예정이고, '천원짜리 변호사' 11회는 11월 5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천원짜리 변호사'는 11월 11일 금요일 최종회 12회 방송을 끝으로 종영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