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공승연, 데뷔 이래 가장 치열한 캐릭터…'인생캐' 예고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0.27 10:46 수정 2022.11.11 09:59 조회 122
기사 인쇄하기
소방서 옆 경찰서 공승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소방서 옆 경찰서'의 공승연이 구급대원으로 변신한 첫 스틸이 공개됐다.

오는 11월 12일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 연출 신경수)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로,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최초 대응자'들의 가슴 뜨거운 팀플레이를 그리는 드라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국내 드라마에서는 그리지 않았던 '화재사건 조사'의 디테일을 담을 예정이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맡은 배역마다 완벽한 소화력을 자랑하는 김래원, 손호준, 공승연 등 연기파 배우들이 출동, 믿고 보는 '연기 맛집'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한 공승연은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데뷔 이래 가장 치열한 캐릭터로 변신한다. 공승연이 연기할 송설 역은 태원 소방서 소속의 구급대원으로 작은 상처도 놓치지 않는 '공감 만렙'의 면모를 선사한다. 공승연은 송설 역을 통해 "환자보다 중요한 현장은 없다"라는 생각으로 환자의 마음까지 어루만지는 섬세함과 한 사람이라도 더 살려야겠다는 각오로 사선에 뛰어드는 강인함을 동시에 표현하며 한층 더 넓어질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한다.

27일 '소방서 옆 경찰서' 측은 공승연이 송설 역으로 첫 등장한 장면을 스틸로 공개했다. 극 중 구급대원 송설이 치열한 현장으로 출동하는 장면이다.

송설은 1분 1초가 다급한 환자를 구하기 위해 사다리를 타고 이동하는가 하면, 시시각각 변하는 환자의 상태를 세밀하게 체크하며 열띤 구급활동에 나선다. 더불어 구급차로 이동하는 환자를 둔 보호자의 이야기를 들어주며 환자의 마음을 헤아리는 따뜻한 눈빛을 내비친다. 특히 꽤 높은 위치에서도 여유만만하게 클라이밍을 즐기는 행동은 언제 어디서나 출동 가능한 강철 체력을 드러내며, '따뜻한 내면을 지닌 거침없는 액션파' 송설의 무한 매력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공승연은 출연 계기에 대해 "처음 제안 받았을 때, 국내 드라마에서 다뤄지지 않았던 소방과 경찰 공동 대응이라는 소재가 너무나 신선했고, 존경받아 마땅할 그분들을 그려 낸 작품이라 기꺼이 참여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전에 호흡을 맞춰봤던 감독님과 좋은 스태프들, 김래원, 손호준 선배님을 비롯한 좋은 배우들과 함께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더욱더 빨리 출연 결정을 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자신이 맡은 송설에 대해 "남들의 작은 상처도 다시 한번 살필 줄 아는 따뜻한 마음을 가졌지만, 일할 때는 누구보다 프로페셔널하게 임하는 대원이다"라고 설명하며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아낌없이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공승연은 "배우와 모든 스태프가 소방관과 경찰관분들의 숭고한 노고들을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촬영한 드라마인 만큼 따뜻한 시선으로 재미있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부탁했다.

제작진은 "공승연은 작품 속 캐릭터의 A부터 Z까지를 고민하는 성실함과 노력을 가진 배우"라는 극찬과 함께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공승연의 광활한 연기 스펙트럼과 탄탄한 감성 연기에 놀라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현재 방영 중인 '천원짜리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11월 12일 첫 방송 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