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방화복 뚫을 강렬 눈빛"…'소방서 옆 경찰서' 손호준, 소방관 변신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0.26 10:57 수정 2022.11.11 09:59 조회 537
기사 인쇄하기
소방서 옆 경찰서 손호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소방서 옆 경찰서' 손호준이 소방관으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11월 12일(토)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 연출 신경수)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로,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최초 대응자'들의 가슴 뜨거운 팀플레이를 그리는 드라마다. '검범남녀'로 치밀한 구성력을 인정받은 민지은 작가의 대본과 김래원, 손호준, 공승연 등 개성파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손호준은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데뷔 이후 가장 스펙터클한 활약을 펼친다. 손호준이 맡은 봉도진 캐릭터는 태원소방서 화재진압대원으로 '출동' 사이렌이 울리면 심장이 반응하는 사나이다. "끄지 못하는 불은 없다"라는 신조를 지닌 봉도진은 타인을 위해서라면 모두가 뛰쳐나오는 화염 속으로 돌진하는 '인간 불(=fire)도저' 같은 면모로 강한 리더십을 선보인다. 더욱이 불이 있는 곳과 없는 곳에서의 180도 다른 성격이 예고되면서 입체적인 열연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키고 있다.

이와 관련 손호준이 '소방서 옆 경찰서' 봉도진 역으로 첫 출격한 모습이 26일 공개됐다. 극 중 소방관 봉도진이 출동한 현장에서 강한 리더십을 발산하고 있는 장면이다. 구급차 운전석에 오른 봉도진은 범상치 않은 얼굴로 거친 질주를 알리고, 연기로 뒤덮인 화염 속을 거침없이 돌진하며 불꽃 카리스마를 선사한다. 특히 온몸을 꽁꽁 싸맨 두꺼운 방화복을 뚫어버릴 듯한 강렬한 눈빛을 드리우면서, 불 앞에서는 후진이 없는 '불길 마스터'의 매력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손호준은 "일단 먼저 대본이 너무 재미있었고, 봉도진이란 캐릭터가 한편으론 불쌍하기도 하고 멋있기도 해서 이 작품을 하고 싶었다"라며 작품을 선택한 계기를 밝혔다. 또한 "별명이 불도저인 친구이자 그 별명으로 모든 설명이 가능한 캐릭터다. 본인이 옳다고 생각하면 주변의 어떤 이야기에도 흔들리지 않고 책임감 있게 본인의 임무를 수행해 내는, 전형적인 타인을 먼저 생각하는 소방관이다"라며 봉도진의 직설적 매력을 부각시켰다.

더불어 "소방관과 경찰관이 공조수사를 하는 드라마는 아마 '소방서 옆 경찰서'가 처음인 걸로 알고 있다. 나 또한 드라마를 촬영하면서 소방서와 경찰서가 붙어있거나 가까운 곳에 위치해 있다는 걸 알았다"라며 '소방서 옆 경찰서'를 통해 소방과 경찰의 공동대응에 대해 처음 알게 됐다고 알려 호기심을 자아냈다. 여기에 "범인 잡는 게 우선인 경찰과 피해자가 우선인 소방관이 다른 시점에서 사건을 대하는 태도가 드라마를 보는 또 다른 재미 포인트가 될 거 같다"라며 관전 포인트까지 전달했다.

제작진은 "손호준은 캐릭터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로 제작진들에게 감동을 주는 배우"라는 말과 함께 "'소방서 옆 경찰서'에서 카리스마와 생활연기를 동시에 보여줄 손호준의 활약을 눈여겨봐달라"고 전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천원짜리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11월 12일(토) 첫 방송 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