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이 한 장이면 충분"…'소방서 옆 경찰서', 강렬한 첫 티저 포스터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0.24 16:17 수정 2022.10.25 16:01 조회 91
기사 인쇄하기
소방서 옆 경찰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소방서 옆 경찰서'가 '티저 포스터'를 공개하며 국내 첫 시도되는 '최초 대응자' 드라마의 강렬한 포문을 열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 연출 신경수)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로,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최초 대응자'들의 가슴 뜨거운 팀플레이를 그리는 드라마다.

무엇보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검법남녀' 시리즈로 탄탄한 마니아를 형성한 민지은 작가가 집필을 맡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여기에 명실공히 믿고 보는 배우 김래원, 표현력의 달인 손호준, 차세대 연기파 공승연까지 환상적인 라인업이 공개되며 기대되는 화제적으로 손꼽히고 있다.

24일 '소방서 옆 경찰서' 측은 드라마가 전하는 메시지를 '한 컷'으로 정리한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위급한 순간에 가장 먼저 달려오는 '최초 대응자'를 표현한 '티저 포스터'는 경찰, 소방, 구급의 트리플 시너지를 표현해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먼저 도로를 점령한 경찰차와 소방차, 구급차가 나란히 출동, 위급 상황에 도래한 긴급한 순간이 포착돼 긴장감을 일으켰다. 이로써 '최초 대응자'는 경찰과 소방의 공동대응임을 자연스럽게 내비치며 이들의 가장 뜨거운 팀플레이를 강조했다.

더불어 재난, 사고, 범죄 현장의 맨 처음에 있는 '최초 대응자'가 펼치는 치열한 공조와 이들이 마주치게 되는 상황들을 리얼하게 그려낼 것을 예고하고 있다. 이미 '검범남녀'에서 디테일한 묘사와 치밀한 구성으로 호평받은 민지은 작가가 풀어내는 '최초 대응자'들의 이야기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된다.

여기에 소속은 달라도 타인을 구하겠다는 목적은 같은 경찰, 소방관, 구급요원들이 일으키는 색다른 케미는 새로운 드라마를 찾는 드라마 팬들에게 신선한 감동과 자극을 선사할 예정이다.

제작진은 "'티저 포스터'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최초 대응자' 소재를 명확하고 강렬하게 전달하기 위해 제작됐다"며 "11월 12일(토) 첫 페이지를 열게 될 '소방서 옆 경찰서'에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현재 방영 중인 '천원짜리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11월 12일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