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치얼업' 한지현, 배인혁 첫사랑과 삼자대면…의미심장 눈빛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0.18 14:28 수정 2022.10.18 20:34 조회 135
기사 인쇄하기
치얼업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치얼업' 한지현이 배인혁의 첫사랑과 삼자대면한다.

SBS 월화드라마 '치얼업'(극본 차해원, 연출 한태섭) 측은 18일 방송을 앞두고 극 중 도해이(한지현 분), 박정우(배인혁 분) 그리고 박정우의 첫사랑 이유민(박보연 분)의 삼자대면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세 사람의 아슬아슬한 삼각구도에 감도는 미묘한 분위기가 호기심을 유발한다.

지난 방송에서 도해이, 박정우, 진선호(김현진 분)의 삼각 로맨스에 지각변동이 일어나 흥미를 자극했다. 진선호가 도해이를 향한 직진을 잠시 멈춘 가운데 박정우는 도해이와 톰과 제리처럼 투닥거리면서도 그녀에게 속절없이 빠져들었다. 도해이가 자신의 어깨에 기대어 잠들자 "부정맥인가?"라며 제멋대로 뛰는 심장을 주체하지 못했고, 돌부리에 넘어진 도해이의 상처를 치료해주다가 "조심 좀 해. 더 다칠까 겁난다"라며 은연중에 도해이를 향한 애정을 드러내는 등 설렘을 자아냈다. 특히 방송 말미에는 2년 전 조명 사고 이후 자취를 감췄던 박정우의 첫사랑 이유민이 등장, 그녀의 존재가 두 사람의 로맨스에 어떤 새로운 변곡점이 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박정우를 중심으로 '썸' 도해이와 '첫사랑' 이유민의 의미심장한 눈빛이 교차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유민이 홀로 있던 응원단실에 도해이와 박정우가 차례대로 들어오면서 이들의 첫 맞대면이 이뤄진 것.

도해이는 예상하지 못한 이유민의 방문에 익숙지 않은 듯 어색한 미소로 인사를 건네고 있다. 두 사람 사이에 미묘한 긴장감이 조성된 가운데 어떤 말이 오고 갔을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와 함께 공개된 박정우의 반응도 호기심을 더한다. 함께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 당황한 듯 어색한 표정을 숨기지 못하고 있다. 박정우의 첫사랑 등판으로 핑크빛 썸에 위태로운 순간을 맞은 도해이와 박정우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치얼업'은 찬란한 역사를 뒤로 하고 망해가는 대학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뜨겁고 서늘한 캠퍼스 미스터리 로코 드라마로, 18일 밤 10시 6회가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