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박지성, "아내 박민지, 국대패밀리로 보내겠다"…아나콘다 합류 사양한 이유는?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9.22 02:16 수정 2022.09.27 14:04 조회 2,812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박지성이 아내의 가상 팀으로 국대패밀리를 꼽았다.

21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다음 시즌을 앞두고 감독들의 새로운 팀 매칭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박지성 특별 해설위원이 감독들의 팀 매칭 추첨을 직접 했다. 이날 김병지 감독은 첫 시즌 맡았던 국대패밀리의 감독으로 다시 돌아가게 됐다. 특히 국대패밀리에는 김병지의 아내 김수연 선수가 포함되어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배성재와 이수근은 박지성의 아내 박민지를 언급하며 "국대패밀리도 가능하고 아나콘다도 가능하다. 만약 꼭 한 팀을 꼽아서 보내야 한다면 어디로 합류시키겠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박지성은 고민 끝에 "국대로 보내겠다"라고 했고, 이에 배성재는 "아나콘다로 차마 보낼 수는 없다. 골때녀 전 경기를 시청한 입장에서 아나콘다로 고행길을 보낼 수는 없다는 거 아니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