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집사부일체' 송창식, "내가 개량 한복 처음 만들어…방송에서 처음 입은 것이 나"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9.19 04:43 조회 1,021
기사 인쇄하기
집사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송창식이 개량 한복을 처음 만든 것이 본인이라고 했다.

18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가수 송창식이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사부의 집을 구경했다. 그리고 방안 가득한 옷장을 보고 깜짝 놀랐다.

이에 사부는 "이게 다 개량 한복이다"라고 밝혀 다시 한번 제자들을 놀라게 했다. 실제로 열어 본 옷장은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의 개량 한복으로 가득 차 있었다. 이를 본 도영은 직접 한번 입어 보았고, 사부는 "역시 몸 좋은 사람이 입으니까 한복 같지 않구나"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사부는 "사실 개량 한복을 처음 만든 게 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나보다 먼저 만든 사람이 있을 순 있지만 방송에 처음 나온 건 나다"라고 설명했다.

과거 해외 가요제에 한국 대표로 초청받은 사부. 사부는 "양복점에서 제일 멋진 의상 빌려서 입었는데 아무리 봐도 거기서 내가 제일 후줄근하더라. 좋은 옷인데도 양복을 입었더니 안 어울리는 거다"라고 했다.

이어 사부는 "그래서 다음날부터 한복을 입었는데 거기서 내가 제일 멋지더라. 그렇게 나에게 맞는 옷은 한복이라는 걸 알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해외 유명인들이 전부 와서 사부의 옷에 관심을 가졌고, 이에 사부는 아내에게 부탁해서 개량 한복을 만들어 입기 시작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