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오늘의 웹툰' 김세정, 정규직 전환 성공…최다니엘, 네온 웹툰 자회사 '공동 대표'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9.17 01:25 수정 2022.09.20 09:56 조회 1,423
기사 인쇄하기
오웹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네온 웹툰은 또 한 번의 위기를 극복할까?

16일 방송된 SBS '오늘의 웹툰'에서는 네온 웹툰이 굳건하게 자신들의 자리를 지켜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장만철은 나강남 작가의 컨텐츠를 웹툰으로 제작하는 네온 웹툰의 자회사 설립을 제안했다. 그리고 나강남과 함께 석지형을 공동 대표로 추천했다. 그리고 이는 임원진 회의에서 추진하는 것으로 최종 결정되었다.

이에 장만철은 팀원들에게 고마움 전했다. 그리고 석지형이 진저 스튜디오의 대표로 가게 되었다는 이야기도 함께 전했다. 석지형은 팀원들에게 아쉬움과 함께 언제고 응원하겠다는 인사를 전했다. 그리고 신입 온마음과 구준영의 미래도 함께 응원했다.

떠나는 석지형에게 팀원들은 아쉽지만 축하의 마음을 보냈다. 그럼에도 온마음은 어쩐지 허한 마음에 어찌할 바를 몰랐다.

그런 온마음은 무사히 정규직 전환에 성공했다. 이에 팀원들의 축하가 이어졌고 온마음은 눈물을 흘리며 열심히 하겠다고 큰소리로 말했다.

공채에서 불합격했던 때를 떠올리며 정규직 전환에 행복해하던 온마음은 집에서도 넘치는 축하를 받았다. 특히 시종일관 온마음이 유도를 관둔 것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내던 아삐까지 진심으로 축하하는 모습이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네온 대표는 제보를 받아 허관영에 대한 감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그에게 스스로 떠날 것을 종용했다. 그리고 방송 말미 수술 후 깨어나지 못하는 백어진 작가의 모습이 공개되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