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런닝맨', 어쩔 벌칙 프로젝트 종료…'역대급 벌칙' 받을 1인은 누구?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9.16 17:47 조회 231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런닝맨' 역대급 벌칙을 받을 주인공이 가려진다.

오는 18일 방송될 SBS '런닝맨'에서는 '역대급 벌칙'을 받게 될 최종 벌칙자 1인의 정체가 공개된다.

이번 방송은 그동안 이어진 장기 프로젝트 '어쩔 벌칙 프로젝트'의 마지막 레이스로 꾸며진다. 녹화 당일, 태풍 소식으로 인해 애초 기획했던 강원도 레이스가 긴급 취소되며 대체 특집으로 강원도 촬영을 가지 못한 심경을 담은 '강원도 가고 싶드래요' 레이스를 진행, 이 레이스를 통해 4주 프로젝트의 최종 벌칙자 2명 중 1명이 결정된다.

벌칙자 선정을 앞두고 멤버들은 긴장감이 역력한 모습을 보였는데, 벌칙 스티커가 가장 적은 1명은 벌칙에서 제외된다는 소식에 멤버들은 격한 동요를 일으켰다. 특히, 유력한 벌칙 후보 지석진, 하하, 양세찬은 "유재석이 벌칙 스티커가 하나도 없어서 몰아줘야 한다.", "(반전의) 그림 하나 만들자"며 '빅 픽처' 연합을 만드는가 하면, 유재석은 "결국 난 벌칙을 안 받을 것이다"라며 얄밉게 맞대응해 불꽃 튀는 신경전을 이어갔다.

한편, '런닝맨'은 '어쩔 벌칙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시청자에게 '매운맛' 벌칙 후보지를 받아와 기대감을 높였다. 대망의 벌칙 리스트가 공개되고 멤버들은 "이건 가면 안 된다", "진짜 피하고 싶다"며 아연실색한 모습을 보였다.

드디어 베일을 벗은 '어쩔 벌칙 프로젝트' 역대급 벌칙의 정체는 18일 일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될 '런닝맨'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