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동상이몽2' 장영란 "남편, 내가 바람날까 봐 잠 못 자"…김구라·서장훈 '황당'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9.16 15:27 조회 405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장영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사랑꾼 남편에 대한 자랑을 쏟아냈다.

오는 19일 방송될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는 장영란이 스페셜 MC로 나선다.

앞서 진행된 스튜디오 녹화에서 장영란은 한의사 남편 한창과 결혼 14년 차임에도 신혼 못지않게 꿀 떨어지는 부부 생활을 공개했다.

장영란은 "남편이 (내가) 바람날까 봐 밤잠을 이루지 못한다"고 말해 '찐친' 김구라와 서장훈의 의심을 샀다. 김구라와 서장훈은 "아무 소리나 막 하냐", "결혼한지 14년 됐는데 무슨 밤잠을 설치냐"라며 장영란의 말을 믿지 않아 웃음을 안겼다. 장영란은 "조금 과장을 하긴 했는데 그 정도로 아직까지도 너무 사랑한다"라며 '영란 바라기' 남편의 남다른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장영란은 "(남편이) 처음 만났을 때와 지금을 비교했을 때 어떻냐"라는 질문에도 "한결같다. 사랑을 더 준다"라며 여전히 돈독한 부부 사이를 보여줬다. 그러나 사랑꾼 부부 장영란, 한창에게도 갈등은 있었다. 장영란은 갈등이 깊어질 때 남편과 '이것'으로 푼다고 해 눈길을 끌었다. 신박한 해결 방법에 스튜디오에서는 "신기하다. 처음 들어본다", "재미있게 산다"라며 부러워했다고 전해진다. 사랑꾼 부부 장영란, 한창만의 특별한 갈등 해결 방법은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장영란, 한창 부부의 이야기는 오는 19일 월요일 밤 10시 15분 방송될 '동상이몽2'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