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10년째 이웃 앞에서 음란행위 하는 남자…'궁금한 이야기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9.16 09:16 조회 1,430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궁금한 이야기Y'가 10년째 매일 남들 앞에서 옷을 벗는 남자의 사연을 추적한다.

16일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이웃집을 향한 음란행위를 멈추지 않는 박 씨(가명) 할아버지에 대해 알아본다.

벌써 10년째, 미영(가명) 씨는 땡볕 같은 날씨에도 편하게 문 한 번 열지 못한 채 숨죽이 듯 지내고 있다. 문을 못 열 뿐만 아니라, 현관문 앞 창문도 빈틈없이 가릴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미영 씨는 문 한 번 활짝 열어보는 게 소원일 지경이다. 그녀가 맘 편히 문을 열지 못하는 이유는 창문을 열면 보이는 그 남자 집에서 누구도 원하지 않는 그만의 '쇼'가 시작되기 때문이다.

눈길을 주지 않고 일부러 외면하고 있어도 자신을 봐달라며 미영 씨를 부르고 오라는 손짓하고 하트를 만들어 보여주기도 한다고 한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그가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나체라는 사실이다.

미영 씨는 미성년자인 딸 예진(가명)이에게 트라우마가 될까 걱정이 크다. 예진 양은 초등학생 때도 목격한 이웃집 남자의 음란행위를 가족들에게도 차마 얘기하지 못했다고 한다. 가족이 해코지 당할까 두려웠다는 딸의 말에 미영 씨는 꼭 그 남자의 음란행위를 멈추고 싶다고 했다.

게다가 미영 씨의 집에 남자가 있을 때는 나타나지 않았다는 그 남자. 음란행위를 반복하는 그 남자는 60대의 박 씨 할아버지였다. 미영 씨가 경찰서, 복지관, 관리 사무소에 아무리 신고해도 뾰족한 해결 방안이 없었다. '궁금한 이야기Y' 취재 도중 다른 집에서도 할아버지의 음란행위를 목격했다는 여성 이웃들의 증언이 속출했다.

10년째 집 안에 여성만 있는 시간을 노려 음란행위로 여러 이웃집을 괴롭히고 있다는 박 씨 할아버지에 대한 사연은 16일 밤 9시 방송될 '궁금한 이야기Y'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