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내가 아들을 죽였다" 자백 번복한 엄마…'꼬꼬무'가 전하는 그날의 진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9.15 10:37 조회 910
기사 인쇄하기
꼬꼬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아들 살해 의혹을 받은 한 이방인 엄마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15일 방송될 '꼬꼬무'는 '이방인 엄마의 살인 고백, 295호의 비밀' 편이다.

때는 1987년 5월 28일 새벽,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작은 시골 마을 잭슨빌에서 다급한 구조 요청이 걸려왔다. 신고자는 한국인 엄마 윤미정(가명) 씨였고, 경찰과 구조대원이 도착한 곳은 콜로니얼 호텔 295호였다.

작은 방의 문을 열자 침대에 두 살 반 정도 되 보이는 남자아이와 한 살 반 정도 되는 여자아이가 누워 있었다. 여자 아이는 곤히 자고 있었지만 사내아이는 배와 등에 멍이 든 채로 숨을 쉬지 않았다.

엄마 윤 씨는 새벽 2시쯤 일을 마치고 호텔에 돌아왔고 아들이 서랍장 밑에 깔린 채 숨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평소 아들이 TV채널을 돌리기 위해 서랍 위에 자주 올라갔는데, 집을 비운 사이 서랍장과 TV가 엎어지면서 아이가 깔려서 사망한 것 같다는 주장이었다.

눈물을 펑펑 쏟으며 진술하는 엄마 윤 씨. 그런데 그녀의 이야기를 듣던 미국 형사의 눈빛이 번쩍였다. 윤 씨의 말대로라면 엎어져 있어야 할 서랍장과 TV가 모두 제자리에 세워져 있었고, 바닥에 숨져 있었다는 아이도 침대 위에 옮겨져 있었기 때문이다. 사건 현장이 깨끗하게 치워져 있는 상태였던 것이었다. 게다가 엄마 윤 씨가 아이들만 방안에 놔둔 채 7시간 넘게 일을 하러 나갔다는 점 또한 충분히 의심스러웠다. 모든 정황이 엄마를 의심케 하는 상황, 경찰은 추가 조사를 위해 곧바로 엄마 윤 씨를 연행했다.

경찰서로 연행되는 과정에서 윤 씨는 "I killed my son(내가 아들을 죽였다)"며 자신이 아들을 죽였다고 자백의 말을 했다. 이에 윤 씨는 곧바로 살인 혐의로 체포됐다. 그런데 얼마 뒤 열린 법정에서 윤 씨는 진술을 번복하기 시작했다. 아들을 죽이지 않았다며 결백을 주장하는 윤 씨. 그러나 사건의 모든 정황들은 그녀가 범인임을 가리키고 있었다.

1987년 콜로니얼 호텔 295호에서 벌어진 '그날'의 진실은 과연 무엇일까, '장트리오' 장현성, 장성규, 장도연이 들려준다.

이번 '꼬꼬무'에 이야기 친구로는 가수 백지영, 클래지콰이 알렉스, 그룹 에이프릴 출신 윤채경이 나선다.

평소 출연하고 싶은 프로그램 1순위로 '꼬꼬무'를 꼽았던 윤채경은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등장했다. '꼬꼬무'를 처음 방문한 윤채경은 '그날' 이야기에 푹 빠져들어 날카로운 추리력을 뽐냈고, 이야기를 듣던 도중 "심장이 너무 빨리 뛴다"며 충격과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로는 클래지 콰이의 알렉스가 등장해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얼굴을 비췄다. 캐나다에서 자란 그는 이야기 중간중간 거침없는 영어 실력을 뽐내, 장현성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타국에서 벌어진 '그날' 이야기에 깊이 공감하던 알렉스는 과거 경험담을 떠올리며 연신 고개를 끄덕였다.

'꼬꼬무'의 찐팬, 백지영이 장성규의 친구로 오랜만에 '꼬꼬무'에 등장했다. 백지영은 이번엔 아이 엄마의 마음으로 적극적인 추리를 펼쳐나갔다.

하나의 관점에서만 보면 절대 풀 수 없는 '꼬꼬무'의 마흔다섯 번째 이야기 '이방인 엄마의 살인 고백 - 295호의 비밀' 편은 15일 목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