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동상이몽2' 라면 뺏어먹는 손석구VS라면 끓여주는 내 남편…아내들의 선택은?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9.13 03:22 수정 2022.09.15 10:08 조회 559
기사 인쇄하기
동상이몽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아내들이 손석구와 남편들 사이에서 고민에 빠졌다.

1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부부동반 살림 장만 게임쇼가 펼쳐졌다.

이날 모임에서는 이은형의 남편 강재준과 자이언트 핑크의 남편 한동훈이 나서서 요리를 준비했다. 이에 아내들은 행복한 얼굴을 하며 맛있게 식사를 했다.

그리고 부부들은 자연스럽게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눴다. 그러던 중 부부들은 라면 한입만에 분노했다. 이때 강재준은 라면 뺏어먹는 손석구와 라면 끓여주는 남편 중 누가 더 좋은지 아내들에게 물었다.

이에 심진화는 고민 없이 남편을 택했다. 하지만 이은형은 "뺨을 때려도 손석구"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자이언트 핑크와 김숙까지도 손석구의 손을 들어줬고, 이에 이지혜는 "손석구가 우리랑 살겠어?"라고 물었다. 이은형은 만약 산다면 어떻게 하겠냐고 물었고, 이지혜는 "나랑 산대? 손석구가 나랑 산대"라며 상상만으로도 새어 나오는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번에는 이지혜가 남편들에게 질문했다. 한소희가 고백을 한다면 아내를 버리고 가겠냐는 것. 이에 문재완은 통장을 맡기는 한소희라면 가겠다고 직업병적인 발언을 했고, 자이언트의 남편 한동훈은 "당연히 윤하지"라며 아내를 택해 눈길을 끌었다. 그리고 강재준은 분조장이 있더라도 한소희가 더 좋다고 했지만 한솥 도시락 앞에서는 한소희보다 도시락이라고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심진화는 문재완에게 화 매일 내는 한소희와 화 안 내는 이지혜 중에서는 누굴 택하겠냐고 물었다. 그러자 문재완은 화 안 내는 이지혜가 좋다고 말했다. 이에 이지혜를 향한 쓴소리가 이어졌다.

이를 듣던 서장훈은 "내가 잘 아는 동생인데 실제로는 그렇게까지 화내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방송에서 보이는 것은 과장되었다고 이지혜를 대변했다.

한편 식사 후 이어진 게임에서는 심진화 김원효 부부가 한우 세트와 보리 굴비와 햅쌀 세트를 모두 획득하며 풍성한 한가위를 맞았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