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오늘의 웹툰' 남윤수, 김세정에 반응하는 심장…동기애→로맨스로 레벨업?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9.04 13:58 조회 87
기사 인쇄하기
오늘의 웹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오늘의 웹툰' 남윤수의 심장이 김세정에게 반응하고 있다. 그저 동기애만 충만했던 두 사람 사이에 핑크빛이 예고돼 설렘을 불러일으킨다.

SBS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극본 조예랑, 이재은/연출 조수원, 김영환)의 구준영(남윤수 분)에게 온마음(김세정 분)은 인정하고 싶지 않고, 이해도 안 되는 동기였다. 심지어 준영이 "근성이 없다"는 소리를 들을 때, 마음은 열정 하나로 선배들에게 칭찬만 받으며 비교되기도 했다. 하지만 조금씩 마음의 뜨거운 긍정 에너지에 '온며들기' 시작한 준영은 마음에게서 먼저 세상을 떠난 누나 구애리(서윤아 분)를 봤다. 언제나 "힘내"라며 동생을 응원했고, 만화를 사랑했던 누나를 떠오르게 한 마음에게 "내가 아는 사람이랑 닮았다"고 미소를 띄운 이유였다.

그런데 이 관계를 한단계 업그레이드한 대표적 사건이 있었으니, 지난 6회에서 함께 길거리를 걷던 순간이었다. "답답할 땐 동기 찬스를 쓰라"는 마음의 한 마디가 고마웠던 준영. 그때 갑자기 빠른 속도로 달려오는 오토바이를 발견한 마음이 본능적으로 준영을 끌어당겼다. 그 과정에서 두 사람이 한껏 밀착했고, 준영의 심장이 이상하다고 느낄 정도로 쿵쾅대기 시작했다.

이후 지난 9회에선 신대륙(김도훈 분) 작가의 '피브병기'가 공개된 뒤 좋은 반응을 얻자, 준영이 담당 편집자인 마음에게 축하 문자를 '썼다 지웠다'를 반복하며, 뛰는 가슴을 부여잡고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까지 포착됐다. 또한, 지난 12회에선 "신경 쓰인다"는 솔직한 마음까지 드러냈다. 누나의 죽음과 관련된 사연이 모두 밝혀진 뒤, "도망치고 싶었다"고 고백하는 준영을 위로하려던 마음이 실수로 눌러 전송된 문자 때문이었다.

준영은 급기야 질투까지 폭발시켰다. 마음이 선배 석지형(최다니엘 분)과 출근길에 같은 커피를 함께 마시는 걸 보니 기분이 나빴고, 두 사람이 회의하며 웃음을 터뜨리자 입술을 질끈 깨물었다. 담당 작가 이우진(장성윤 분)이 '풀카운트' 주인공과 든든한 '안경 선배'의 러브라인을 두둔할 땐, "함께 성장하는 동기랑 이어지는 게 로코적 재미가 있다"고 반박했다. 작품 속 로맨스를 자신과 마음, 그리고 지형에 대입하는 준영의 귀여운 상상력이 웃음을 유발한 순간이었다.

동기애가 로맨스로 '레벨 업'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마음과 준영 사이에 커다란 오해가 생겼다. 준영은 네온 웹툰 편집부를 위협하는 허관영(하도권 분) 본부장의 꿍꿍이가 무엇인지 물증을 잡기 위해 그의 손을 잡은 척 연기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허관영이 의도적으로 낸 "영툰 인수 추진 중"이란 기사에 웹툰 팀이 정신없는 와중에도, 몰래 본부장을 만나는 준영을 목격한 마음은 충격과 혼란에 휩싸였다.

마음에게 "나중에 제대로 준비된 다음에 얘기하고 싶다"고 예고했던 준영. "그러니까 무슨 고백 같다"고 농을 던지는 마음에게 아무 말 없이 웃어 보이기만 했던 그가 이 크나큰 오해를 풀고 진짜로 '고백'을 할 수 있을지, 그리고 본인의 의도대로 물증을 찾아내 웹툰 팀을 위기에서 구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오늘의 웹툰'은 매주 금, 토 오후 10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