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뷔-제니, 이번엔 집데이트?…커플 추정 사진 또 유출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8.25 08:45 조회 9,702
기사 인쇄하기
뷔 제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와 블랙핑크 멤버 제니의 열애를 의심케 하는 새로운 사진이 또 등장했다.

2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뷔와 제니로 추정되는 남녀가 찍힌 사진이 확산됐다.

공개된 사진 속 두 남녀는 고급 아파트 복도로 보이는 곳에서 몸을 밀착한 채 거울 셀카를 찍고 있다. 두 사람 모두 하얀 티셔츠에 편한 바지를 입었는데, 비슷한 스타일링의 시밀러룩이다. 이번에도 남녀의 외모가 뷔, 제니와 흡사하다. 제니로 보이는 여성이 휴대폰을 들고 사진을 찍었다.

특히 이들이 사진을 찍은 곳은 뷔의 집으로 추정되고 있다. 앞서 뷔는 자신의 집에서 셀카를 찍어 팬들에게 사진을 공개한 적이 있는데, 그때의 사진 속 배경과 이번에 공개된 사진의 배경, 거울의 모양이 상당히 유사하다.

뷔

이번 사진의 출처 역시 확인되지 않는다. 제니의 비공개 SNS 계정에서 유출됐거나, 클라우드가 해킹됐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사진이 합성됐다는 주장도 있다.

뷔와 제니의 열애설이 '사진'으로 인해 계속 제기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두 사람이 제주도에서 드라이브를 즐기는 듯한 모습이 사진으로 포착됐고, 지난 23일에는 대기실에서 스태프에게서 스타일링을 받는 뷔를 제니가 휴대폰으로 촬영하고 있는 듯한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되기도 했다. 그리고 이번엔 뷔의 집으로 보이는 곳에서 찍힌 사진까지 나왔다.

계속 사진과 함께 열애 의혹이 나오고 있지만, 뷔와 제니의 소속사들은 아티스트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그 어떤 입장도 내놓고 있지 않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