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FC탑걸 최성용vsFC원더우먼 오범석, 사제지간 감독 맞대결 성사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8.24 11:02 수정 2022.09.06 14:43 조회 130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 'FC탑걸'과 'FC원더우먼'의 팽팽한 맞대결이 펼쳐진다.

24일 방송될 '골때녀'에서는 'FC탑걸'과 'FC원더우먼'의 경기와 함께 사제지간이었던 두 감독 최성용과 오범석의 정면 대결이 성사된다.

스마트 축구로 멤버들의 체력과 기량을 끌어올린 최성용 감독은 "멱살 잡고 슈퍼리그로 가겠다"라며 챌린지리그 최종 1위를 향한 당찬 포부를 밝혔다. 이에 제자 오범석 감독 역시 "오로지 우리의 힘으로 이겨내겠다"라며 선전포고, 지지 않고 맞서겠다는 대담함을 보였다.

'FC탑걸'의 최성용 감독은 최첨단 GPS 기능을 탑재한 훈련용 조끼를 적극 활용하며 분석 축구의 정석을 선보였다. 선수들의 활동량과 스프린트 속도를 지속적으로 분석해 각자에게 필요한 부분을 집중 지도했으며, 패스 훈련에 중점을 두고 진행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멤버들은 완벽한 화합을 자랑하며 눈을 뗄 수 없는 패싱 플레이를 선보였는데, 필드골에 목마른 '킥보경' 김보경은 이번에야말로 슛 찬스를 따내겠다며 득점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뿐만 아니라 주장 채리나는 로빙 스루 패스까지 선보이는 등 맏언니로서 든든한 면모를 톡톡히 보여주었다.

'FC탑걸'은 이번 경기에서 승리할 시 3승 0패로 슈퍼리그로 자동 승격하게 되지만 패배할 경우 슈퍼리그 진출 결과는 불투명해지는 상황. 과연 'FC탑걸'이 챌린지리그 1위 팀이라는 명성을 쟁취해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슈퍼리그행 티켓을 차지하기 위한 'FC탑걸'과 'FC원더우먼'의 불꽃 튀는 공수 대전은, 24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