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대학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한지현X배인혁 '치얼업', 10월 3일 첫방 확정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8.24 10:08 조회 80
기사 인쇄하기
치얼업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치얼업'이 첫 방송일을 10월 3일로 확정하며 배우들의 첫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했다.

오는 10월 3일 밤 10시 첫 방송되는 SBS 새 월화드라마 '치얼업'(극본 차해원, 연출 한태섭)은 찬란한 역사를 뒤로 하고 망해가는 대학 응원단에 모인 청춘들의 뜨겁고 서늘한 캠퍼스 미스터리 로맨틱코미디 드라마다. '스토브리그'를 공동 연출한 한태섭 감독과 'VIP'를 집필한 차해원 작가의 신선한 만남으로 관심을 모으는 이 드라마는 50년 전통의 대학 동아리 연희대학교 응원단을 배경으로 청춘의 가슴 설레는 첫사랑과 응원 무대의 뒷골 짜릿한 희열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높인다.

24일 '치얼업' 측은 앞서 진행된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출사표를 던졌다.

SBS 일산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치얼업' 대본리딩에는 한태섭 감독, 차해원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과 한지현(도해이 역), 배인혁(박정우 역), 김현진(진선호 역), 장규리(태초희 역), 이은샘(주선자 역), 양동근(배영웅 역) 등 주요 출연진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치얼업'이 SBS가 '카이스트' 이후 23년만에 선보이는 캠퍼스 드라마이자 국내 최초 응원단을 배경으로 한 청춘 리얼리티인 만큼, 이날 대본리딩 현장 분위기는 캠퍼스를 그대로 옮겨놓은 듯 청춘의 긍정 에너지가 넘쳐 눈길을 사로잡았다.

먼저 한지현은 연희대 응원단 '테이아'의 신입 단원이자 축복받은 외모 유전자에 단순 명랑 발광한 성격, 생활력 만렙까지 갖춘 신입생 '도해이' 역을 맡아 야무지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냈다. 또한 공감할 수 밖에 없는 K-청춘의 애환을 리얼하게 표현해내는 한지현의 현실 연기가 새로운 인생 캐릭터 경신을 예감하게 했다.

또한 연희대 응원단 '테이아'의 단장 '박정우' 역을 맡은 배인혁은 언제나 원칙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젊은 꼰대와 고시 준비마저 뒤로한 채 해체 위기의 응원 단장을 맡은 순수 낭만꾼의 모습을 오가며 팔색조 매력을 뽐냈다.

김현진은 연희대 응원단 '테이아'의 신입 단원 '진선호' 역을 맡아 '영앤리치' '톨앤핸섬'의 존재감을 여실히 드러냈고, 원칙주의자 박정우와 반대되는 성과주의자로 연희대 응원단 '테이아'의 부단장 '태초희' 역의 장규리는 시원시원하고 거침없는 '멋쁨' 매력으로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

연희대 응원단 '테이아'의 신입 단원이자 해이의 절친 '주선자' 역의 이은샘은 임팩트 넘치는 인싸 활약으로 전작 '지금 우리 학교는'을 잇는 색다른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또한 응원단 출신의 02학번 OB 선배 '배영웅' 역의 양동근은 응원단의 정신적, 물질적 지주다운 아낌없이 주는 매력과 독보적인 개성을 드러내 '치얼업'의 흥미진진한 캐릭터 플레이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이날 대본리딩에 참석한 배우들은 준비된 신예 루키들답게 안정적인 연기력과 밝고 당찬 매력을 제대로 뽐냈다. 무엇보다 '치얼업'의 주 배경이 되는 연희대 응원 단원들에게서 벌써부터 끈끈한 패밀리십이 묻어나 재미를 더했다. 나아가 극중 현실과 낭만의 경계를 아슬아슬하게 오가며 로맨스를 쌓아갈 한지현과 배인혁은 완벽한 티키타카를 선보여 향후 두 사람이 만들어낼 캠퍼스 청춘 케미에 기대감을 치솟게 만들었다.

'치얼업' 제작진은 "첫 호흡을 맞춘 대본리딩부터 배우들의 긍정적인 에너지, 찰진 연기 호흡 덕분에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며 "특히 대본 곳곳에 살아있는 대학 생활의 낭만과 리얼리즘에 배우들의 공감 섞인 웃음이 터져 나와 분위기는 한층 업됐다. 치열한 삶으로 인해 잊고 있었던 모든 이의 청춘을 깨울 응원가 같은 드라마로 찾아 뵐 예정이니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