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강태오 "군백기? 걱정 NO, 서인국·이수혁 형이 걱정 말라 조언"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8.22 09:45 수정 2022.08.22 09:48 조회 3,331
기사 인쇄하기
강태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국민 섭섭남' 배우 강태오가 앳스타일 9월 호 백커버를 장식했다.

이번 화보에서 강태오는 훈훈하면서도 남자다운 비주얼을 드러내며 '화보 장인'의 면모를 과시했다.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다정 남주' 이준호 역을 맡아 데뷔 9년 만에 최고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강태오.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강태오는 실제 자신과 작품 속 이준호 역의 싱크로율을 묻는 질문에 "실제 성격과 준호는 다른 점이 더 많다. 느끼해 보일까 봐 걱정을 많이 했던 거 같다. 연구를 많이 했고, 최대한 드라이하게 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강태오

대한민국이 '강태오 앓이'에 푹 빠지며 전작 다시보기 열풍이 불고 있다. 데뷔 초창기 '베트남 프린스' 시절부터 댄스 영상이 강제 소환되는가 하면, 심쿵 명장면 모음집과 패러디 짤 영상 등이 빠른 속도로 퍼지며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평소 댓글이나 반응을 찾아보는지 묻자 강태오는 "직접은 잘 안 찾아본다. 혹여나 악플을 보게 되면 상처를 많이 받게 될 것 같아서, 그게 연기할 때 영향을 끼칠까 봐 조심스럽더라. 웬만하면 댓글이나 반응 찾아보는 건 자제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강태오

데뷔 초창기 때부터 '몸 좋은 배우'로 알려진 강태오. 그는 작품 활동을 할 때 오히려 몸 관리를 자제하는 편이라고 밝혔다. 강태오는 "몸이 잘 커지는 편이라 작품 활동 중에는 일부러 운동을 자제하려고 한다. 조금만 운동해도 근육이 잘 붙고 어깨를 키우면 승모근이랑 목이 두꺼워지는 편인데, 목부분 근육을 너무 키우면 TV에 안 예쁘게 나오더라"라고 전했다.

강태오는 이번 드라마를 끝으로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잠시 군백기를 갖는다. 그는 "걱정은 없다. 먼저 다녀온 서인국, 이수혁 형이 걱정하지 말라고 조언을 많이 해주더라. 남자답게 다녀와서 더 성장한 모습으로 돌아오겠다"고 당찬 군입대 소감을 밝혔다.

강태오

[사진=앳스타일]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