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엄지윤 "연예인 병 걸렸다…고칠 생각 전혀 없어" 쿨내 진동 MZ세대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8.03 08:35 수정 2022.08.04 03:11 조회 353
기사 인쇄하기
엄지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엄지렐라' 개그우먼 엄지윤이 연예인 병에 걸렸다고 인정하며 MZ세대다운 시원한 입담으로 시선을 모았다.

2일 밤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하 '돌싱포맨')에는 요즘 대세로 주목받고 있는 개그우먼 이은형, 엄지윤, 유튜버 풍자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상민은 세 사람에게 "혹시 연예인 병에 걸리진 않았나. 연예인으로서 행동해야 한다는 생각에 사로잡혀서 과한 행동을 하지 않나"라고 물었다. 이에 풍자는 굳이 외모를 가리고 밖에 나가지는 않는다며, 길거리를 돌아다니다가 자신을 개그우먼 이국주, 홍윤화로 착각한 사람들의 반응을 전했다.

반면 엄지윤은 "저는 모자 쓰고 다닌다. 제가 연예인 병에 걸렸다고 생각하는 게 무조건 마스크랑 모자를 찾는다"라며 "술자리에 가면 지인들을 문 쪽에 앉게 하고, 저는 구석에 앉는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이런 엄지윤의 대답에 주변에서는 "(연예인 병에) 걸렸네 걸렸어"라고 말했다. 그러자 엄지윤은 "스스로도 내가 '연예인 병에 걸렸나' 생각한 적이 있다"라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탁재훈이 "(연예인 병을) 고칠 생각은 없나"라고 하자 엄지윤은 "전혀 없다. 전 오히려 즐길 것"이라고 쿨하게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