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오늘의 웹툰' 오늘(29일) 첫방…김세정·최다니엘·남윤수가 밝힌 관전 포인트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29 08:37 수정 2022.08.04 03:05 조회 352
기사 인쇄하기
오늘의 웹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오늘의 웹툰'이 드디어 오늘(29일) 첫 방송되는 가운데, 배우 김세정, 최다니엘, 남윤수가 첫 회를 더 재미있게 시청할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극본 조예랑, 이재은/연출 조수원, 김영환)은 매일 <오늘의 웹툰>을 업로드하기 위한 웹툰 업계의 다이나믹 오피스 라이프, 그 세계에 발을 들인 유도 선수 출신 새내기 웹툰 편집자 온마음(김세정 분)의 레벨업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다. '사내맞선' 이후 대세 배우로 우뚝 선 김세정이 또 한 번 SBS와 손잡고 도전한 오피스 장르, 대한민국 드라마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웹툰을 만드는 사람들의 리얼한 직장생활, 그리고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등 오늘도 꿈꾸는 청춘들을 위로하며 수많은 인생작을 탄생시킨 조수원 감독의 힐링 휴먼드라마라는 점에서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29일 '오늘의 웹툰' 첫 방송에 앞서, 극 중 네온 웹툰 편집부에서 직장생활을 함께 하게 된 김세정, 최다니엘, 남윤수가 #꿈, #어른, #관계, 3가지 키워드로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먼저 김세정은 "'오늘의 웹툰'은 궁극적으로 누군가의 꿈을 함께 응원하고 위로하는 작품"이라고 운을 뗐다. 그가 생각하는 꿈은 더욱 포괄적이고 따뜻하다. 이뤄낸 꿈은 무엇보다 빛나지만, 그걸 지켜내는 것도, 혹여 이루지 못한 채 아직 빛을 발하지 못한 것도 모두 꿈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오늘의 웹툰'의 매력은 꿈에 대한 밝은 면뿐 아니라, 어둡고 화려하지 않은 면도 모두 담고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래서 "새로운 꿈을 찾은 온마음의 열정이 조금은 무모하게 보일 수도 있다. 그런데 나도 그 열정에 이끌려 덩달아 힘을 낼 때가 있었다. 마음이의 시선으로 꿈을 향해가는 과정을 봐주시면 좋은 에너지를 받으실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최다니엘은 '어른'이란 키워드를 꺼내놓았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과연 어른의 책임감이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많이 던졌기 때문이다. 최다니엘이 연기할 네온 웹툰 편집부 부편집장 '석지형'은 갖고 싶은 상사라 불릴 정도로 알게 모르게 물심양면으로 후배들을 돕고 제대로 성장할 수 있게 이끌어주는 진짜 '어른 멘토'다. 김세정도 "작품 속에서 석지형은 마음에게 세상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지 좋은 길을 비춰주는 안경 같은 존재"라고 밝혔던 이유였다. 그래서 최다니엘은 "전체적으로 작품이 굉장히 발랄한 분위기라 가벼운 마음으로 시청하실 수 있다. 그 과정에서 인생의 무게와 책임감을 생각하고 느껴볼 수 있는 좋은 대사들이 많다. 그렇게 마음에 새겨질 이야기와 함께 따뜻한 시간 보내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마음의 신입사원 동기이자 마음과는 극과 극으로 다른 엘리트 새내기 '구준영' 역의 남윤수는 이번 작품을 통해 "웹툰 업계에 대해 새롭게 이해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준영이 회사에 첫 출근한 날부터 겪게 되는 다양한 사건 사고들, 그 과정에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편집자들의 합, 그리고 담당 작가와 편집자의 관계 등 웹툰이란 창작물을 만들어내기 위해 애쓰는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케미를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또한, "하나의 웹툰을 완성하기 위해 치열하게 달리는 사람들의 모습이 진짜 재미있게 그려진다"며 '본방사수'를 당부했다.

'오늘의 웹툰'은 '왜 오수재인가' 후속으로 29일 금요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