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고우림, ♥김연아 여왕 모시듯 조심조심"…달달한 데이트 목격담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29 07:54 수정 2022.08.04 03:04 조회 3,375
기사 인쇄하기
김연아 고우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결혼을 앞둔 '피겨여왕' 김연아와 포레스텔라 멤버 고우림의 열애설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28일 방송된 KBS2 '연중라이브'에서는 김연아-고우림 커플의 열애설 후일담이 전해졌다.

지난 3년간 교제해 온 김연아와 고우림은 오는 10월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2018년 김연아의 올댓스케이트 아이스쇼 무대에 포레스텔라가 축하공연을 하면서 처음 만났고, 이후 연인 사이로 발전해 사랑을 키워왔다. 고우림은 서울대 성악과 출신의 남성 4중창 그룹 포레스텔라 멤버로, 김연아보다 다섯 살 어리다.

두 사람의 데이트 현장을 사진으로 포착해 최초 보도한 한 매체의 기자는 이날 방송에 출연해 취재 비하인드를 전했다.

그는 "주로 두 사람의 데이트 방식은 차량 안이나 자택이었다"며 "23일 이른 오후에 두 사람이 만났는데, 신사동에 있는 극장에 영화를 보러 갔다. 그리고 집으로 곧바로 데려다줬는데, 바래다주고 되돌아가는 시간이 새벽 1시 정도 됐다"고 전했다.

이어 "분위기는 굉장히 따뜻했다. 차에서 내리고 탈 때 (고우림이) 우산을 받쳐 들고 여왕 모시듯이 조심조심 케어하는 걸 보고, 보기에도 달달한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김연아와 고우림이 연인관계라는 얘기가 작년 연말부터 있었다. SNS 등을 통해서 그런 얘기들이 올라왔는데, 구체적으로 직시하면서도 팬들의 따뜻한 보살핌으로 일부 흔적이 남아도 오랫동안 비밀 유지가 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군 미필자인 고우림은 내년 7월까지는 입대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부르면 가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김연아는 신혼을 채 1년도 즐기지 못하고 일명 '곰신' 생활을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KBS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