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소주 홍보하러 나가는 거 아냐"…박재범, 직접 밝힌 '쇼미11' 합류 이유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27 16:48 수정 2022.07.28 02:18 조회 833
기사 인쇄하기
박재범 슬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래퍼 박재범이 Mnet 'Show Me The Money 11(이하 '쇼미더머니11')에 프로듀서로 합류한 이유를 직접 밝혔다.

'쇼미더머니11' 측은 27일 박재범과 슬롬이 한 팀을 이뤄 프로듀서로 합류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박재범은 '쇼미더머니' 시즌4와 시즌6에 프로듀서로 활약한 바 있다.

공식 발표 이후 박재범은 자신의 SNS에 "쇼미더머니 11 lets go(렛츠고)!"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왜 이번 시즌에 프로듀서로 합류했는지 직접 이유를 설명해 시선을 모았다. 특히 박재범은 자신이 론칭한 소주를 언급하며 "소주 홍보하러 나가는 거 아님"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재범은 "우린 최선을 다해서 그래도 생산량 10배 늘렸는데도 부족한데 홍보해봤자 소용없음"이라며 이미 잘 팔리고 있기 때문에 방송을 통해 굳이 소주 홍보를 할 필요가 없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박재범은 "공연 섭외 잘 됨. 방송 섭외 잘 됨. 음원 이미 부를 곡 충분해. 지금 인지도도 충분해"라며 "내 현 위치는 나가서 별로 누릴 것도 없고 정규도 내야 되고 스케줄 이미 너무 많지만, 재미를 위해 그리고 포더 컬쳐를 위해 마지막으로 나가는 거임"이라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박재범은 "슬롬이랑 같이 열심히 하겠다"며 "팀 이름 정해달라"고 팬들에게 아이디어를 부탁했다.

박재범이 글과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작업실에서 슬롬과 함께 있는 박재범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 속 캐주얼한 차림의 두 사람은 박재범이 론칭한 소주병을 갖고 장난을 치는 모습이다.

박재범과 슬롬이 프로듀서로 합류한 '쇼미더머니11'은 현재 참가자 모집 중으로, 올 하반기에 첫 방송할 예정이다.

[사진=박재범 인스타그램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