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우영우' 박은빈 "자폐인에 손편지 받아…내 마음 알아줘 감사"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27 16:11 수정 2022.07.28 02:17 조회 2,535
기사 인쇄하기
우영우 박은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박은빈이 실제 자폐인에게 손편지를 받은 사연을 밝히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은빈이 출연 중인 ENA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뜨거운 인기 속에 방영되고 있다. 지난 8회 시청률은 15%(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고, TV 화제성 부문에서 63.5%의 압도적인 점유율로 4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는 강태오, 진경, 박은빈이 나란히 1, 2, 3위에 등극한 데 이어 주종혁이 4위, 하윤경이 7위에 이름을 올리며 차트를 석권했다. (굿데이터코퍼레이션 기준, 7월 3주차)

이런 드라마의 신드롬적 인기 가운데에는 자폐 스펙트럼이 있는 변호사 우영우 캐릭터를 따뜻하고 사랑스럽게 연기한 박은빈이 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측은 27일, 반환점을 도는 드라마의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배우들의 이야기도 함께 전했다.

박은빈은 먼저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는 "영우를 매일같이 사랑하고 있었던 저에겐 영우를 사랑하는 것이 익숙했지만, 시청자분들도 기대 이상의 관심과 사랑을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영우의 이야기를 반겨주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이 제 마음을 충만하게 만들고 있다"라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특히 첫 방송 이후 자폐인과 병원 관계자 등에게 그들의 이야기가 담긴 손편지를 받은 기억을 떠올린 박은빈은 "제가 조심스러워했던 부분들을 이해해 주시고, 결코 왜곡되지 않았으면 했던 마음을 알아주셔서 감사했다"라고 진심을 전했다.

기억에 남는 명장면과 명대사도 꼽았다. 박은빈은 "힘에 부치는 순간들도 분명 있었지만, 매 장면 최선을 다했기에 어느 한 가지만을 뽑기가 어렵다. 시청자분들께서 되도록 많은 장면들을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라는 말과 함께 "8회의 엔딩 장면을 촬영한 날이 태수미(진경 분) 변호사님을 처음 뵙는 날이었는데, 자신을 낳아준 친모에게 '저를 기억하지 못하십니까?'를 말하는 영우의 마음이 너무 쓸쓸하고 아파서 대본을 볼 때보다 실제로 대사를 내뱉으며 울컥하는 감정이 컸다"라고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촬영하면서 벅차올랐던 감정이 생각 이상으로 강렬했기에 기억에 남는 순간"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은빈은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고 다양한 사건들을 접하며 계속해서 나아가는 영우의 성장, 그리고 모두의 발전"을 2막 관전 포인트로 짚으며 "어엿한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영우가 어떻게 앞으로 향하는지 함께 지켜봐 달라"는 바람을 전했다. 또 "개인적으로 저는 최종회(16회)가 참 좋다. 영우가 하고자 하는 말이, 그동안의 집합체가 녹아있어 배우로서는 많은 부담이 되었으나 영우를 끝까지 열렬히 응원했던 한 사람으로서는 가슴 훈훈한 마무리를 할 수 있었다"라고 귀띔했다.

이어 "우영우의 세계를 함께 탐험하시며 어떤 생각, 어떤 감정들이 떠오르셨다면 소중히 간직하며 함께 나아갈 수 있으면 좋겠다. 세상에는 너무나 다양한 사람들이 각자의 방식으로 살아가고 있지만 '공생' 한다는 것에 대해 생각했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를 보며 무엇을 느끼셨든, 시청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고 이후를 잘 부탁드린다"라고 애정을 꾹꾹 눌러 담은 메시지로 작품에 대한 묵직한 진심을 전했다.

[ 사진제공 =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