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이미주, 유라 닮은 걸그룹 외모 'DNA 싱어' 등장…스타 가족은 누구?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27 14:28 수정 2022.07.28 02:15 조회 358
기사 인쇄하기
DNA 싱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걸그룹 외모의 'DNA싱어'가 등장해 정체를 궁금케 한다.

오는 28일 방송될 SBS 'DNA싱어-판타스틱 패밀리'(이하 'DNA싱어')에서는 그룹 러블리즈 출신 가수 이미주, 걸스데이 출신 유라를 닮은 외모의 DNA싱어가 등장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해당 DNA싱어는 '다큐멘터리 스타'의 가족이라고 전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외모뿐만 아니라 아이돌 못지않은 춤, 노래 실력으로 무대를 장악하며 스타 패밀리의 정체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었다.

'다큐멘터리 스타'는 타이틀대로 자신이 데뷔 전 한 다큐멘터리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고 소개했다. 이에 판정단이 어떤 다큐멘터리에 출연했는지 묻자 "당시 어머니가 좋은 일을 많이 하여 출연하게 됐고 이후 가족 모두가 방송에 나오게 됐다"고 밝혀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유발시켰다.

다음으로 등장한 스타는 본인을 '댓글이 키운 가수'라고 소개하며 "난 댓글 덕분에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고 덕분에 부캐까지 생겼다"고 말했다. 또한 본인이 재평가된 가장 큰 이유는 지구도 감당할 수 없는 중독성 있는 창법 때문이라고 밝혔다. 스타의 가족인 DNA 싱어도 "스타는 올림픽 주경기장, 체조 경기장을 꽉 채우는 티켓 파워를 가진 분"이라고 극찬했다. 그리고 이어진 듀엣 무대에서 이를 증명하듯 화려한 퍼포먼스와 힘 있는 열창으로 전에 없던 호응을 이끌어 냈다.

한편, 안마 의자가 걸린 2연승을 앞두고 남다른 각오를 보여준 '영지 가족'은 어린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추억의 무대로 모두를 사로잡았다.

새로운 DNA싱어와 스타 패밀리의 정체, '영지 가족'이 2연승을 거둘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DNA싱어'는 28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