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서현진X황인엽, 진실 밝히고 행복 찾았다…'왜 오수재인가', 최고 12.6% '유종의 미'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24 09:11 조회 54
기사 인쇄하기
왜 오수재인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왜 오수재인가'가 자체 최고 시청률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SBS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김지연, 극본 김지은가 지난 23일, 뜨거운 호응 속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10.7% 수도권 11.4%(닐슨코리아 기준)로 자체 최고를 기록했고 순간 최고 시청률은 12.6%까지 치솟았다. 2049 시청률은 3.9%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마지막까지 화제성을 증명했다.

이날 오수재(서현진 분)는 최태국(허준호 분)의 추악한 민낯과 끔찍한 악행을 세상에 알리며, 공찬(황인엽 분)에게 미안한 마음과 자기 스스로의 후회와 자책을 조금이나마 덜 수 있었다. 이제 오수재의 인생에 '성공'이란 중요치 않았다. 자신을 사랑하고 인생을 수정하게 된 오수재의 변화가 가슴 뭉클한 감동을 안겼다.

오수재의 마지막 반격은 성공적이었다. 최태국의 비서실장 하일구(전진기 분)의 마음을 돌려 결정적 증거를 확보한 것. 전나정(황지아 분)부터 박소영(홍지윤 분), 홍석팔(이철민 분)의 죽음까지 최태국의 악행을 지켜보고 뒷일을 처리한 그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결정적 증거를 확보하고 있었다. 여기에 최윤상(배인혁 분)이 몰래 빼낸 정보들도 힘을 실었다. 하지만 최태국은 자신의 죄를 인정하지 않았다. 최주완(지승현 분)의 원망에 "너를 위한 일이었다"라고 대답했고, 오수재에게는 "넌 나를 이긴 게 아니다"라는 마지막 말을 남기고 목숨을 끊었다.

거센 파도가 몰아치던 오수재의 일상은 다시 잔잔한 물결이 일었다. 얼마쯤 시간이 흘러 윤세필(최영준 분)은 그에게 로펌 개업을 제안했다. 하지만 "전 지금이 좋아요"라며 "하루하루가 다 내 것이라는 것, 내 의지로 움직이고 선택하고, 그 결과도 온전히 내 것이라는 것. 그게 꽤 근사한 일이더라고요"라고 답하는 오수재의 모습은 이전과 너무도 달랐다. 서로가 서로에게 가슴 시리고 아픈 존재이기도 했지만, 비로소 서로를 보고 미소 지으며 함께 걸어가는 오수재와 공찬이 해피엔딩을 장식하며 따뜻한 여운을 남겼다.

'왜 오수재인가'는 잘못된 선택으로 잘못된 성공을 꿈꿔온 오수재의 지독하리만치 처절한 이야기로 뜨겁고도 강렬하게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오수재를 둘러싼 인물들의 관계, 과거와 현재를 관통하는 서사는 고도의 몰입감을 더했다. 특히 오수재와 최태국의 승부는 극의 텐션을 높이는 일등 공신이었다. 진실과 거짓이 충돌하고, 정의와 악행이 대립하는 두 사람의 대결은 매회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최태국의 쓸쓸한 최후는 그릇된 욕망에 대해 생각하게 했다. 그것이 인생을 위한 최선이자 자신을 지키는 힘이었다는 최태국에게 "후회하셔야 해요. 부끄러워하셔야 하고, 창피해하셔야 해요"라는 오수재의 충고는 현실에 던지는 일침이기도 했다.

서현진을 비롯한 황인엽, 허준호, 배인혁 등 배우들의 열연도 압도적이었다. 주인공 오수재로 독한 변신을 선보인 서현진의 귀환은 더할 나위 없이 완벽했다. 차가운 얼굴 속 상처로 얼룩진 공허한 내면을 폭넓은 감정선으로 표현하며 '믿보배' 진가를 재입증했다. 황인엽은 공찬(김동구)이란 인물을 자신의 색으로 해석하며 캐릭터의 서사를 탄탄히 그려냈다. 허준호의 연기는 말이 필요 없었다. 독보적인 존재감과 포스로 역대급 '빌런' 캐릭터 최태국을 완성했다. 배인혁은 전작보다 한층 성숙한 연기로 시청자들에게 자신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김창완, 이경영, 배해선, 지승현부터 김재화, 남지현, 이주우, 이진혁까지 빈틈없는 열연으로 극적 재미를 배가시킨 배우들의 '하드캐리' 활약 역시 빛을 발했다.

한편 '왜 오수재인가' 후속으로 오는 29일부터는 김세정, 최다니엘, 남윤수 등이 출연하는 '오늘의 웹툰'이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