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소변 가득 담은 페트병, 무단 투기하는 범인은 누군가…'궁금한 이야기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22 09:39 조회 3,519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집 앞 소변테러 때문에 고통 받는 사연을 소개한다.

22일 방송될 는 누군가 집 앞에 놓고 가는 소변 페트병에 관한 이야기를 전한다.

폭염이 계속되고 불쾌지수가 높아지는 6월, 경기도 한 빌라에 살고 있는 태양(가명) 씨는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며 '궁금한 이야기Y' 제작진에게 연락했다. 그는 작년부터 빌라 앞에 '의문의 액체'를 담은 페트병을 무단 투기하는 불청객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

한두 달에 한 번꼴로 2L 페트병으로 3통에서 4통, 최근 들어서는 페트병을 버리는 주기도 짧아졌다고 한다. 페트병 안에는 샛노랗거나 누리끼리한 색을 띠는 액체로 가득했는데, 액체의 정체는 바로 소변이었다. 이 때문에 동네 주민들은 악취로 고통받고 있었다.

빌라 주차장을 시작으로 공동 현관 앞, 심지어는 골목 곳곳에 소변 페트병이 발견됐다. 빌라 건물에 경고문을 붙여도 CCTV를 설치해도 범인의 소변 페트병 테러는 계속됐다. 최근에는 소변이 든 페트병을 곳곳에 두는 것도 모자라 주차해둔 차바퀴 밑에 페트병을 숨겨놓는 일도 있었다. 차량으로 페트병을 밟아 터져 곤란한 피해를 입기도 했다.

CCTV, 블랙박스도 교묘히 피해가며 점점 대담해지는 범인. 잡히지 않는 범인에 주민들은 서로를 의심하기 시작했다. 주민들이 추정하는 용의자는 빌라에 거주하는 2층 주민과 3층 주민이다. 하지만 2층 주민은 소변 테러의 피해자라며 호소했고, 3층 주민은 제작진의 오랜 취재에도 찾아볼 수 없었다.

범인의 흔적을 쫓던 그때, 동네 주민은 뜻밖의 말을 꺼냈다. 자전거에 노란색 액체가 든 페트병을 싣고 가는 사람을 목격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자전거에 실린 노란색 액체의 정체는 지자체에서 나눠주는 청소용 효소라고 한다.

다시 미궁으로 빠지는 소변 테러 범인 찾기. 다시 소변 통이 발견된 곳을 관찰하던 중 소변 통이 발견된 오전 시간에 나타나 유독 두리번거리는 남자를 발견했다. 과연 그가 소변 테러의 범인일까.

소변이 든 페트병을 무단 투기하는 범인을 찾을 는 22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