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빅뱅·엑소 제치고 연간 음원 차트 1위"…'DNA싱어' 짝사랑 전문 가수, 정체는?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20 13:27 수정 2022.07.20 14:23 조회 122
기사 인쇄하기
DNA 싱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음악 추리쇼 'DNA 싱어-판타스틱 패밀리'(이하 'DNA 싱어')에 남다른 이력의 출연자가 등장한다.

오는 21일 방송될 'DAN 싱어'에서는 예능감 넘치는 스타와 스타 못지않은 예능감을 지닌 가족이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DNA 싱어' 녹화에서 첫 포문을 연 스타는 '예능으로 뜬 가수'라며 자신을 "전 연령대가 좋아한다"라고 소개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나 키워드와 달리 시종일관 얌전한 행동과 말투로 모두를 갸우뚱하게 했다. 판정단이 스타의 최근 근황에 관해서 묻자 "나는 유행어가 없다", "히트곡도 없고 춤도 애매하게 춘다"며 솔직한 발언으로 판정단을 혼돈에 빠트리게 했다. 게다가 DNA 싱어가 차분하게 솔로곡을 마치자 "사실 나의 가족은 본모습을 숨기고 있다"며 장난기 가득한 소감을 밝혀 DNA 싱어에게 혼쭐이나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두 번째 스타로 '한 곡 스타'가 등장해 늘씬한 비주얼에 하이텐션을 선보였다. 스타는 본인을 'Y2K시대 사람'이라고 소개해 미나, 현영 등을 언급하게 했고, 자신이 부른 데뷔곡이 "여자들이 노래방에서 이별하고 난 뒤 꼭 불렀다"고 밝혀 추리에 더욱 혼선을 주었다. 추리 단서가 되는 DNA 싱어의 솔로곡 무대가 진행되자, 블라인드 속 스타는 마치 DNA 싱어의 그림자처럼 함께 춤을 춰 흥겨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스타 못지않은 끼를 가진 DNA 싱어는 이병헌, 현빈, 조인성 등 톱스타 배우들이 출연한 영화 소품을 제작하는 '공예작가'라고 소개해 스타 패밀리의 정체를 더욱 궁금케 만들었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스타는 '짝사랑 전문 가수'로 과거 빅뱅, 나얼, 엑소 등을 제치고 그해 연간 음원 차트 1위를 했다고 밝혀 많은 이들의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이후 진행된 듀엣곡에서 귀를 정화시키는 스타의 맑은 음색과 완벽한 가족 하모니에 판정단들은 "동화 속에서 튀어나온 것 같다", "밖에 마차가 기다릴 것 같다"라며 극찬을 했다.

노래는 물론 예능감까지 고루 갖춘 스타들의 정체는 21일 목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될 'DNA싱어'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