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돌싱포맨'vs'골때녀', 자존심 건 축구 대결…골대까지 넘어간 환장의 몸개그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19 14:38 수정 2022.07.19 15:18 조회 47
기사 인쇄하기
돌싱포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돌싱포맨' 멤버들과 '골 때리는 그녀들' 에이스들의 축구 대결이 펼쳐진다.

19일 방송될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멤버들 박선영, 김민경, 이현이, 송해나가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돌싱포맨'과 '골때녀' 에이스들은 "SBS 차세대 간판 프로그램은 '돌싱포맨'이다 VS '골때녀'다'를 두고 열띤 토론을 펼쳤다. '골때녀' 멤버들과 시청률, 재방 횟수 등을 자랑하며 팽팽한 신경전을 벌이던 '돌싱포맨'은 SBS 사장님에게 포상금까지 받았다는 박선영의 말에 배신감(?)을 감추지 못하며 역대급 분노하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폭소케 했다.

이어 '돌싱포맨' 1주년을 맞이해 진행한 제작진 설문조사 결과가 공개돼 충격을 안겼다. 제작진이 뽑은 '돌싱포맨이 꼴 보기 싫은 순간(?)'에 골때녀들은 "최악이다", "이거 진짜냐"라며 듣고도 믿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후 '돌싱포맨'과 '골때녀'는 차세대 간판 예능 타이틀을 걸고 축구 대결을 펼쳤다.

경기에 앞서, 강철 체력 김민경은 저질 체력 '돌싱포맨'을 향해 강렬한 몸치기를 선보여 모두를 초긴장하게 만들었다.

경기가 시작되자마자 맹공격을 퍼붓는 '골때녀' 팀에 당황한 '돌싱포맨'은 고군분투하던 것도 잠시, 기상천외한 플레이로 '골때녀' 팀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후, 어렵게 골 찬스를 얻은 '돌싱포맨'은 '골때녀'와 몸싸움을 벌이던 중 역대급 몸 개그를 선보여 현장을 초토화시켰다.

뿐만 아니라 두 팀의 과열된 승부욕에 골대가 넘어가는 사상 초유의 사태까지 벌어져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돌싱포맨'과 '골때녀'의 골 때리는 케미는 19일 밤 10시 10분 방송될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