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오늘의 웹툰' 손동운, 기대 이상 연기력…"현장서 '손남신'이라 불려"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7.11 11:30 수정 2022.07.11 13:54 조회 230
기사 인쇄하기
오늘의 웹툰 손동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오늘의 웹툰' 손동운이 기대 이상의 연기력으로 제작진의 신뢰를 받고 있다.

SBS 새 금토드라마 '오늘의 웹툰'(극본 조예랑, 이재은/연출 조수원, 김영환)에서 손동운은 개그 웹툰을 연재하다, 내용과는 정반대인 훈훈한 얼굴이 공개되며 순식간에 스타덤에 오른 작가 '오윤'을 연기한다. 팬들 사이에서 '손남신'이라 불리는 조각 비주얼, 최근 공개된 인터뷰에서 "'미모에 물이 올랐다'는 칭찬에 기분이 좋았다"고 밝힌 것처럼 그 인기를 즐기는 여유 등, 손동운은 몸에 꼭 맞은 캐릭터를 만났다.

11일 공개된 스틸컷 3종에서는 이렇게 셀럽과도 같은 인기를 모은 웹툰 작가 오윤에 완벽히 녹아든 손동운을 엿볼 수 있다. 사인회를 열어 팬들과 만나고, 여유로운 표정으로 시간을 즐기며, 또 작품에도 몰두하는 등 이미지만 봐도 오윤의 일상이 생생하게 그려진다.

하지만 높은 싱크로율 외에도 그의 첫 지상파 도전을 기대케 하는 좀 더 결정적 이유가 있다. 다양한 뮤지컬부터 웹드라마를 통해 차곡차곡 쌓아온 연기 내공이다. 촬영에 들어간 이후에도 진짜 '오윤' 같은 연기력으로 현장의 탄성을 자아내고 있다는 것이 제작진의 전언이다.

'오늘의 웹툰' 제작진은 "손동운이 기대 그 이상의 연기력으로 현장에서도 또 다른 의미의 '손남신'이라 불린다. 캐릭터에 꼭 맞는 비주얼과 리얼한 연기로 극에 풍성함을 더하고 있다. 믿고 보는 연기돌의 탄생을 기대하셔도 좋다"고 자신했다.

한편, '오늘의 웹툰'은 매일 <오늘의 웹툰>을 업로드하기 위한 웹툰 업계의 다이나믹 오피스 라이프, 그 세계에 발을 들인 유도 선수 출신 새내기 웹툰 편집자 온마음(김세정 분)의 레벨업 성장기를 그린 드라마다. '너의 목소리가 들려', '피노키오', 의 조수원 감독이 연출을 맡아, SBS 금토드라마의 성공 계보를 잇는 기대작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오늘의 웹툰'은 현재 방영 중인 '왜 오수재인가' 후속으로 오는 29일 금요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스튜디오S]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