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김종국♥송지효→찬물라면 논쟁까지…'런닝맨' 바캉스 특집, 최고 시청률 6.5%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6.27 09:21 수정 2022.06.28 02:07 조회 540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이 '런닝맨 표 바캉스'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은 분당 최고 시청률 6.5%까지 치솟았고, 타겟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2.4%(이하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로 동시간대 1위를 굳건히 지켰다.

이날 방송은 SNS를 통해 시청자들의 의견을 받아 멤버들이 직접 '대행 바캉스'를 선보이는 레이스로 꾸며졌다. 멤버들은 제작진이 준비한 바캉스 룰렛에 '유재석 쇼', '김종국과 두더지 게임', '허언증 게임' 등이 적혀있자 "하고 싶은 게 없다"며 강한 불만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첫 번째 미션인 '런닝맨 사생대회'를 통해 총 4문제를 맞혀 룰렛에 적힌 '김종국과 두더지 게임' 등을 지웠다. 그만큼 칸을 채워야 하는데 전소민은 "김종국 집으로 한 번 가자"고 제안했고, 유재석은 '김종국♥송지효' 극성팬답게 '김종국♥송지효 데이트 1시간'을 적어 김종국의 분노를 자아냈다.

이후 미션은 '유재석 쇼'였다. 유재석은 "1시간 동안 하고 싶은 거 할 것"이라며 술래잡기, 수건 줄다리기, 베개 잡기 게임, 토크타임 등으로 멤버들을 쉴 새 없이 몰아붙였다. 토크타임에서 송지효는 "12시에 일어나서 부엌 정리하고 5시쯤 강아지 산책을 나간다. 저녁 7시에 첫 끼 먹고 청소하고 TV보다 밤 12시에 진다"라며 무려 12시간 취침을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멤버들은 먹거리 룰렛을 통해 '달걀라면'을 먹게 됐다. 이 과정에서 유재석은 찬물에 면과 스프를 넣고 끓이는 김종국 라면 방식에 불만을 드러냈지만, 막상 먹게 되자 감탄을 하며 흡입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미션은 '8세 런닝맨의 워터파크 즐기기'였다. 멤버들은 동심으로 돌아간 듯 유쾌한 물놀이를 즐겼고, 이 장면은 분당 최고 시청률 6.5%로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한편, '벌칙 룰렛' 결과 유재석, 송지효, 지석진, 하하의 이름을 모두 제치고 '벌칙 없음'이 선택되어 모두가 행복한 '대행 바캉스'로 마무리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