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여에스더, 직원 외모 비하·영양제 과다 복용 논란 해명 "반성 많이 했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6.20 12:14 조회 2,093
기사 인쇄하기
여에스더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의학박사 방송인 여에스더가 직장 내 갑질과 영양제 과다 복용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여에스더는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여에스더의 에스더TV'에 '방송후기, 여에스더 갑질한다? 방송용 복지다? 사실만 말해드릴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여에스더는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해 자신이 대표로 있는 회사의 일상을 공개했다. 하지만 방송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여에스더가 직원들의 외모를 지적하고 사생활을 참견하는 모습이 사장의 갑질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여에스더는 "방송 보고 많은 생각을 하게 됐다. (직원들이) 제 자식들이라 생각하고 직설적이라 말한 건데, 방송에서 제 모습을 보고 '이건 좀 심하다' 싶더라"고 말했다.

이어 "직원이 저에 대해 '시어머니 같은 보스'라고 했을 때 뜨끔했다. 세상의 많은 시어머니들이 며느리에게 '넌 내 딸이야' 하는데, 그 며느리들은 딸로 생각을 안한다. 저도 아들 둘 키우면서 '며느리한테 그런 말 안해야지' 했는데, 방송을 보니 제가 그 행동을 하고 있더라. 그래서 직원들에게 미안하다고 했다"라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여에스더는 방송에서 영양제 40알을 먹는 모습을 공개한 것이 "제품판매를 위한 과한 설정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전 정말 요즘 영양제 40알을 먹고 있기 때문에 그대로 말씀 드린 것"이라며 실제로 많은 양의 영양제를 먹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그는 "모든 분들이 저처럼 먹을 필요는 없다. 제가 늘 강조하는 건, 전 특이한 체질이고 여기저기 병도 많다. 또 전문가로서 그렇게 여러가지 영양제를 먹었을 때 서로 상호작용이나, 문제가 있는지 잘 판단할 수 있기 때문에 그렇게 먹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분들, 건강한 분들은 저처럼 많이 먹을 필요가 없다. 비타민D, 오메가3, 종합비타민제 정도만 드시면 되고 그 외에는 전문가들과 상의해서 드시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여에스더는 "방송 보면서 저도 '저런 건 고쳐야겠네' 하며 반성을 많이 했다. 좋은 CEO가 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전 프로 방송인이라 나쁜 댓글을 어느 정도 받아들일 수 있지만, 우리 직원들은 그렇지 않다. 절 욕하는 건 괜찮지만 우리 직원들 흉보면 너무 마음 상한다. 우리 직원들 많이 격려해달라"고 당부했다.

[사진=여에스더 유튜브 영상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