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홍현희 "샤워하는 제이슨 훔쳐보다가 부부싸움"…'미우새', 올해 최고 시청률 경신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6.20 09:49 조회 3,320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이하 '미우새')가 홍현희의 재치있는 입담과 박군♥한영의 신혼 집들이 공개로 2049 시청률 주간 1위는 물론, 올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19일 방송된 가 2049 타깃 시청률 5.8%로, 일요 1위는 물론 드라마 포함 주간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가구시청률 역시 지난 주보다 껑충 오르며 17.5%를 기록했는데, 이는 2049 및 가구 시청률 모두 올해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한 수치이다. 특히, 이날 허경환이 '미우새'에 들어오고 싶은 속마음을 밝히는 장면에서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20.6%까지 치솟았다.

이날 방송에 스페셜 MC로는 개그우먼 홍현희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임신 8개월차 홍현희는 "남편 제이쓴이 밤하늘을 보는 데 별똥별이 떨어졌다. 그걸 바라보면서 임신했으면 좋겠다고 소원을 빌었는데, 바로 임신이 된 거거다"라며 태명을 '똥별'이로 지은 사연을 밝혔다. 그녀는 "입덧이라는 걸 처음 경험했을 때 너무 힘들더라. 세상 모든 어머님들을 존경하게 됐다. 똥별이를 임신하고 도 오고 벌써 효자인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아기가 누구를 닮았으면 좋겠냐'고 묻자 홍현희는 "제왕절개할지 자연분만할지 아직 판단이 안 섰다. 제이쓴 씨가 골격이 크지 않냐. 나올 때 광대가 걸릴 수가 있다더라. 그래서 얼굴형은 저를 닮았으면 좋겠다. 저희 엄마는 딸도 아들도 제이쓴을 닮았으면 좋겠다고 한다. 내 자식인데 나를 닮을까 봐 초조해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겨주었다.

또 신동엽은 "남편 제이쓴이 비, 연정훈 그분들과 함께 연예계 3대 도둑으로 불린다. 비와 연정훈이 김태희와 한가인을 뺏어간 도둑이라면 제이쓴은 홍현희를 데려간 의적이다"라고 말해 모두를 웃게 만들었다.

특히 홍현희는 제이쓴과 싸운 적이 있냐는 말에 "신혼 초에 많이 싸웠다. 구옥을 개조했는데, 문고리가 늦게 도착해서 방문마다 문고리가 없었다. 저는 장난기가 많으니까 욕실 문고리 구멍으로 남편 샤워하는 걸 지켜봤는데, 이쓴 씨가 씻다가 저랑 눈이 딱 마주쳤다. 저는 '잘 구경하고 갑니다'라고 장난을 쳤는데, 남편은 너무 치욕스럽다며, 짐 싸서 나갈 뻔 했다"라고 고백했다.

미우새

한편, 이날 시청률 20.6% 최고의 1분 주인공은 허경환이 차지했다. 허경환은 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김희철을 집에 초대해 입단 제안서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허경환은 최근 열애 중인 '김준호는 미우새에서 퇴출해야한다'며 "개그맨이 자리는 개그맨이 메운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허경환은 "사실 나는 일어서는 순간 미우새다. 프로필 키가 170cm인데, 원래 키 는 167cm다"라며 숨겨왔던 실제 키를 공개하며 어필했다. 또 '김종국보다 더 짠돌이'라며 휴지 대신 빨아 쓰는 행주를 사용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여기에 그는 "회사에서 횡령 사건이 있어서 당시 결혼 적령기에 빚이 30억 있었다"고 고백했는데, 옆에서 듣고 있던 이상민이 "2005년에 난 빚이 70억이었다"라는 한 마디에 모두 정리가 되었다.

탁재훈이 김준호에게 "조랑이야, 우리야, 네가 선택해"라고 하자 김준호는 "헤어지겠습니다"라고 말해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러자 준호는 "너네랑 헤어지겠습니다"라며 흔들리지 않는 '사랑꾼'임을 입증했다.

이날, 박군♥한영의 신혼집도 공개되어 눈길을 끌었다. 신혼 집을 방문한 임원희, 이상민, 최진혁은 박군의 화이트색 신혼집 인테리어를 둘러보며 부러워했다. 이어 생각지도 못했던 한영의 친구들이 방문하자 임원희와 이상민은 긴장해서 몸둘 바를 몰라 했다. 특히, 이상민과 임원희가 서로 견제하는 가운데 한영 친구들의 관심은 최진혁에게 쏠렸다. 최진혁을 향한 관심을 막기 위해 이상민은 요리를 시도하는가 하면 임원희는 노래까지 불렀다.

마지막에 동전으로 진실게임도 했는데, '이 중에 전화번호를 주고 싶은 사람이 있다'라는 질문에 4명이 'yes'라고 답을 해 설렘주의보가 발동됐다. 특히, 임원희는 본인 질문이 나오자 터질 것 같은 심장에 동전 공개 실수를 하는 등 시종일관 설레는 마음을 주체하지 못해 웃음을 안겨주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