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오수재' 서현진, "장사 진작했어야 했는데 늦었다"…허준호에 700억 재차 요구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6.18 23:39 조회 94
기사 인쇄하기
오수재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허준호가 서현진에게 700억을 건네는 조건으로 지승현의 이혼 소송을 제안했다.

18일 방송된 SBS '왜 오수재인가'(이하 '오수재')에서는 최태국과 거래를 하는 오수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태국은 오수재의 700억 요구를 받고 "널 뭘 믿고 모두가 망하게 할 수 있다는 너의 신호를 어떻게 믿냐"라고 물었다.

이에 오수재는 누구도 망하길 바라지 않는다며 세 사람 모두 흥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그는 "노골적으로 이익을 내세운 인간이 그렇지 않은 인간보다 더 믿음직스럽다"라며 과거 최태국이 했던 말을 반복했다.

오수재는 "전 제 이익을 위해 USB 내용이 절대 새어나가지 않게 지킬 거고 매각이 마무리되면 회장님 손에 쥐어드릴 거다. 그걸 쥐는 순간 한 회장과 대통령이 될 이 의원님의 약점을 틀어쥐게 되는 거다"라고 약속했다.

이에 최태국은 복사본이 없다는 믿음은 어떻게 가질 수 있냐고 물었다. 그러자 오수재는 "호의는 호의를 낳는다. 제 이름값 주신다 약속하시면 전 만들지 않는다"라고 답했다.

최태국은 "손톱만 한 USB를 700억이나 주고 사게 생긴 건가. 개새끼로 키웠다 싶었는데 나를 상대로 제대로 장사를 하는구나"라고 오수재를 못마땅해했다.

이에 오수재는 "장사 진작 했어야 했는데 좀 늦었다. 그리고 전 한 번도 개새끼였던 적이 없다. 제가 그저 살랑대는 개새끼였다면 진작 내치셨을 거다"라고 응수했다.

마지막으로 최태국은 "주완이 이혼 좀 빨리 정리해달라. 700억 내주는데 그 정도는 해줘야 하지 않냐"라고 요구해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