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제가 살인법입니다" 제 발로 찾아온 진범…'꼬꼬무', 움막 살인사건 조명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6.16 14:10 조회 554
기사 인쇄하기
꼬꼬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이하 '꼬꼬무')가 움막 살인사건을 조명한다.

16일 방송될 '꼬꼬무'는 '살인범의 진실게임, 움막 살인사건' 편으로, 믿고 보는 이야기꾼 장트리오(장도연X장성규X장현성)가 미제로 남을 뻔 한 '움막 살인사건'을 이야기한다.

2014년 6월, 한 남자가 파출소 문을 열고 들어왔다. 조용히 자리에 앉은 그는 입을 여는 동시에 충격적인 이야기를 쏟아 냈다. "제가 살인범입니다"라며 스스로 살인범이라고 주장한 것.

하지만 그의 이야기는 장황하고 두서가 없었다. 한마디로 '횡설수설' 그 자체였다. 그런데 그의 이야기를 예사롭지 않게 보는 이가 있었다. 바로, 파출소 순찰팀장 박동일 형사였다. 원래 강력팀에서 잔뼈가 굵은 베테랑 형사였던 그는 꼬인 인사발령으로 해당 파출소에 우연히 근무 중이었다. 그렇게 박 형사와 그 남자의 운명적인 만남이 시작됐다.

언제 사람을 죽였냐고 묻자 그 남자는 "2년전 쯤 무도산 부근 움막에 사는 노인을 죽였다"고 답했다. 그 이야기를 듣고 박 형사는 문득 한 사건을 떠올렸다. 2년 전, 무도산에서 있었던 '움막 살인사건'이었다. 여전히 진범이 밝혀지지 않은 채 미제 사건으로 남아 있던 사건. 마치 완전 범죄를 꿈꿨던 것처럼 그 어떤 증거나 흔적조차 남기지 않았던 사건의 범인이 제 발로 경찰을 찾아왔다.

미제사건의 진범을 밝히기 위해선 '증거'를 찾아야만 했다. 하지만 2년 전, 미제로 남은 사건의 단서를 찾는 일은 결코 만만치 않았다. 게다가 이웃들의 증언은 박 형사를 더욱 미궁 속에 빠뜨렸다. 평소 그가 성실하고 착한 청년이었기에 살인은 말도 안 된다는 것이었다. 심지어 가족들은 작가 지망생이었던 남자가 '감옥 체험'을 하고 싶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과연 누구의 말이 진실일지 2년 전, 그날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형사와 남자의 게임이 시작된다.

이번 '꼬꼬무' 방송에서는 박동일 형사가 직접 촬영한 100GB가 넘는 '그 남자의 자백 영상'이 전격 공개된다. 그런데 방송을 준비하던 제작진에게 '그 남자의 친필 편지'가 도착했다. 미제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형사와 자신이 진범이니 믿어달라는 남자. 우연처럼 시작된 두 사람의 운명적인 이야기의 결말을 '꼬꼬무'가 공개한다.

장트리오의 이야기 친구로는 배우 장희진, 김선영, 래퍼 넉살이 나선다.

장성규의 이야기 친구로 등장한 장희진은 '꼬꼬무'의 첫 방문을 의심케 할 정도로 어느새 '장 형사'로 빙의해 놀라운 추리력을 보여줬다. 평소 쉬는 날에는 무조건 '꼬물이 모드'라며 '꼬꼬무' 찐팬임을 수줍게 고백했다.

넉살은 장도연의 이야기 친구로 반갑게 재등장했다. '꼬꼬무'가 맺어준 장도연과 넉살은 2번째 만남이 실화인가 싶을 정도로 환상의 티키타카를 보여줬다. '그날'의 이야기는 역대급 몰입도를 보여주며 연신 "오늘 이야기 찐이다"를 외친 넉살의 넋을 잃게 했다.

장현성의 이야기 친구는 배우 김선영이다. 타칭(?) 센 언니로 불리는 김선영은 소름돋는 오늘 이야기에 "공포특집이냐"며 눈을 질끈 감는 것은 물론 연신 추위를 호소했다. 포스 넘치는 그녀를 덜덜 떨게 한 긴장감 넘치고 충격적인 진실이 밝혀진다.

'꼬꼬무'의 '살인범의 진실게임-움막 살인사건' 편은 16일 밤 10시 30분에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