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골때녀' 최여진 복귀 '액셔니스타', 파죽의 7연승으로 결승 진출…수요 예능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6.16 09:52 조회 337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슈퍼리그 준결승전으로 수요 예능 1위에 등극했다.

닐슨 코리아 집계에 따르면, 15일 방송된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은 가구 시청률 6.6%(수도권 기준), 화제성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9%로, 2049 전체 1위, 가구 시청률 수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특히, 후반전 마지막 FC월드클라쓰의 최후의 공격 순간에는 최고 분당 시청률이 9.8%까지 치솟았다.

이날은 슈퍼리그 4강전 첫 경기로, A조 1위인 'FC액셔니스타'와 B조 2위인 'FC월드클라쓰'의 준결승전이 펼쳐졌다. 'FC월드클라쓰'는 지난 시즌1 4강전에서 아쉽게 좌절했던 팀으로, 이번엔 반드시 결승에 진출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하지만 'FC월드클라쓰'는 핵심 수비수인 라라의 허벅지 부상으로 예비 선수가 없는 위기를 떠안고 그라운드에 섰다.

반면, 'FC액셔니스타'는 지난 경기에서 부상을 입었던 최여진의 복귀 무대로, 정혜인과 세트 피스를 활용 공격적인 축구를 선보이겠다고 선언했다. 특히, 이영표 감독은 최진철 감독에게 "오늘 정혜인을 사오리랑 1대1을 붙일 생각"이라고 선전 포고했다. 그는 "오늘 혜인과 사오리 중 승리하는 쪽이 이기는 팀"이라 덧붙여 긴장감을 자아냈다.

전반전이 시작되자, 부상에서 회복한 '진라탄' 최여진과 풀 컨디션 '혜컴' 정혜인의 환상적인 합작 플레이로 공격권이 'FC액셔니스타'에서 머물렀다. 정혜인의 킥인이 골문 앞에 있던 이혜정의 백힐로 골문을 두드렸으나, 핸드볼 의심으로 VAR 판독에 들어갔다. '월드클라쓰'의 핸드볼이면 그대로 골, '액셔니스타'의 핸드볼이면 노골인 상황. 판독 결과, 에바 손에 맞은 후에 이혜정 손에 맞은 것으로 판단, 이혜정의 골은 취소됐고 에바의 핸드볼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이에 최여진이 페널티킥을 차게 됐고, 완벽한 슈팅으로 전반 3분 1:0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골때녀

후반전에서는 '월드클라쓰'의 역습이 전개됐다. 정혜인의 강한 코너킥을 번번히 케시가 막아내는가 하면 케시와 사오리의 환상적인 속공 클라쓰가 '액셔니스타'를 위협했다. 하지만 '월드클라쓰'의 골키퍼 케시에게 통증이 있는 것을 본 최진철 감독은 작전 타임을 부르고, 부상 상태를 확인 후 엘로디로 골키퍼 교체를 선언했다. 이에 케시는 "정말 괜찮다. 할 수 있다"고 이를 악물고 고집을 부렸지만, 최 감독은 단호하게 "오늘만 경기가 아니다"라면서 "나오라"고 소리쳤다. 결국, '월드클라쓰'는 라라와 케시의 부상으로 필드 위에서 뛸 수 있는 선수는 단 3명인 위기에 부딪혔다.

한점 뒤지는 상황에서 수적 열세의 위기까지 맞은 '월드클라쓰' 선수들은 끝까지 "할 수 있다"는 각오로 마지막까지 초인적인 힘으로 경기에 임했다. 종료 30초 전, 최후의 공격 시간이 다가오자 엘로디는 골킥을 한 후 공격에 가담했고, 치달 사오리 역시 투지를 발휘하며 골문을 향해 뛰어갔지만 골을 넣을 순 없었다. 손에 땀을 쥐게 했던 이 장면은 이날 시청률 9.8%까지 치솟으며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결국, 후반전이 끝나고 '액셔니스타'가 1:0으로, 투혼을 발휘했던 '월드클라쓰'를 꺾으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경기 후 최여진은 "결승전은 죽기살기로 해야 한다"며 우승 의지를 보였고, 정혜인은 "골때녀 사상 최초로 8연승을 할 것"이라고 목표를 밝혔다.

반면, 대기실에 모인 '월드클라쓰' 선수는 잘 싸웠지만 진하게 남는 아쉬움을 토로하며 서로를 위로했다. 특히, 케시는 "오늘 비록 경기는 졌지만 우리 팀 너무 멋있었어"라며 울음을 터트려 보는 이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한편 'FC 국대패밀리'와 'FC 구척장신'의 준결승전이 예고된 '골 때리는 그녀들'은 매주 수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