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사라진 노모의 7천만원, 범인은 요양보호사?"…'궁금한이야기Y' 추적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6.10 14:11 조회 159
기사 인쇄하기
궁금한이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가 사라진 돈을 두고 상반된 주장을 펼치는 이들에 대해 알아본다.

10일 방송될 에서는 노모의 돈 7천만원을 요양보호사가 가져갔다고 주장하는 재호(가명) 씨의 사연을 소개한다.

재호 씨는 제작진을 꼭 만나야한다며 계속해서 의 문을 두드렸다. 그가 세상에 알리고 싶어 하는 이야기는 심장병과 치매 합병증으로 투병 중인 본인의 노모가 전 재산 7천만 원을 도둑맞았다는 내용의 충격적인 제보였다.

어머니의 치매 증세가 점점 심해져 살림을 합치게 되었고, 이후에야 7천만 원의 존재를 알게 되었다는 재호 씨. 집 안에서도 돈뭉치가 담긴 헝겊 가방을 품에 안고 다녔다는 어머니는 그 소중한 전 재산을 아들과 합가한 지 이틀 만에 도둑맞고야 말았다. 하지만 불행 중 다행인지 재호 씨는 범인이 누구인지 금방 눈치챌 수 있었다고 한다. 그는 본인의 노모를 돌봐주던 요양보호사 정 씨(가명)가 7천만 원을 훔쳐 간 범인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어렵게 만난 요양보호사 정 씨는 돈뭉치가 있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고 말하며 제작진에게 억울함을 토로했다. 정 씨는 "난 그 돈을 보지도 못했는데. 내가 진짜 너무 어이가 없다"라고 주장했다.

7천만 원이라는 거금이 사라졌는데도 곧바로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던 재호(가명) 씨 모습이 더욱 수상해 보였다고 주장하는 정 씨. 게다가 재호 씨는 "가방 안에 돈인 걸 확인했냐"는 질문에 "안 했다. 엄마가 돈이라 했으니 돈이다",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아냐?"는 황당한 답변을 내놓았다고 한다.

과연 도둑맞은 7천만 원은 실제로 존재했던 돈일까. 만약 존재하지 않았던 돈이라면 재호 씨는 왜 7천만 원이 사라졌다고 주장하는 것일까. 사라진 돈의 행방을 추적할 는 10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