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 임수향X홍은희X연운경, 김회장 침입 사건 후…애틋한 가족애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6.07 11:40 수정 2022.06.08 03:43 조회 59
기사 인쇄하기
우리는 오늘부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우리는 오늘부터' 임수향, 홍은희, 연운경이 애틋한 가족애를 그려낸다.

7일 방송될 SBS 월화드라마 '우리는 오늘부터'(극본, 연출 정정화) 10회에서는 오우리(임수향 분), 오은란(홍은희 분), 서귀녀(연운경 분)의 집에 김 회장이 침입한 사건 이후의 상황이 그려진다.

앞서 이마리(홍지윤 분)와 변미자(남미정 분)는 라파엘(성훈 분)과 오우리의 사이를 멀어지게 하기 위해 또다시 악행을 저질렀다. 바로 김 회장이 찾고 있던 이마리의 목걸이를 오우리의 가방 속에 넣은 것. 이로 인해 김 회장은 오우리의 집에 침입해 위협하며 일촉즉발 상황을 연출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7일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스틸에는 오우리, 홍은희, 연운경이 집 앞마당에 앉아 서로를 아련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김 회장 침입 사건으로 한바탕 소동을 겪은 세 사람은 늘 잊고 지내온 가족과의 소중함과 애틋함을 깨달은 듯 안도의 미소를 지어 과연 이 세 사람에게 어떤 사건이 벌어졌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오은란과 서귀녀는 서로의 남자친구가 부자지간이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며 갈등의 골이 깊어진 가운데, 김회장 사건을 통해 화해했을지 관심이 쏠린다.

'우리는 오늘부터' 제작진은 "10회에서는 김 회장의 침입으로 인해 또 한 번 오우리의 가족들에게 위기가 찾아온다. 3대 모녀 가족 서귀녀, 오은란, 오우리가 이번 사건을 통해 어떤 감동을 선사할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우리는 오늘부터' 10회는 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그룹에이트]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