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펀펀한 현장] 송강호x박찬욱, '칸을 사로잡은 남자들'

백승철 기자 작성 2022.06.03 13:18 수정 2022.06.06 01:53 조회 253
기사 인쇄하기
송강호 박찬욱

[SBS연예뉴스 | 백승철 기자] 칸영화제 일정을 마치고 귀국한 박찬욱 감독(왼쪽)과 배우 송강호가 지난 30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칸영화제 수상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송강호 박찬욱

'트로피 조심조심' 한국 남자 배우 최초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송강호

송강호 박찬욱

보석 같은 칸영화제 남우주연상 트로피

송강호 박찬욱

송강호와 함께 입국한 히로카즈 감독과 '브로커' 배우들

송강호 박찬욱

"남우주연상 영광 야금야금 느끼고파" 수상 후 서울에서 열린 '브로커' 시사회에 참석한 송강호

송강호 박찬욱

영화 '헤어질 결심'을 연출한 박찬욱 감독은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박찬욱 감독의 칸영화제 수상은 이번이 세 번째다. 2004년 영화 '올드보이'로 심사위원 대상을, 2009년 영화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수상했다.

송강호 박찬욱

귀국길도 박해일 배우와 함께한 박찬욱 감독

송강호 박찬욱

박찬욱 감독, '해준' 박해일과 함께 이 영광을

송강호 박찬욱

'이제는 한국 관객 만나러 갑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