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첫방 D-1, 뜨겁고 강렬한 관전 포인트 셋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6.02 10:10 수정 2022.06.03 03:30 조회 312
기사 인쇄하기
왜오수재인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왜 오수재인가'의 첫 방송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연출 박수진·김지연, 극본 김지은)가 오는 3일 첫 방송된다. '왜 오수재인가'는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서현진 분)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따뜻한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완벽한 성공을 꿈꿨지만 잘못된 선택과 뜻밖의 사건으로 인생의 방향이 틀어져 버린 오수재. 그와 깊고도 지독하게 얽힌 이들의 관계, 충격과 반전을 거듭하는 서사를 디테일한 대본과 감각적인 연출로 풀어낸다. 특히 서현진, 황인엽, 허준호, 배인혁 등 배우들의 연기 시너지에도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에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놓쳐서는 안 될 관전 포인트를 짚어봤다.

# 서현진의 귀환, 황인엽X허준호X배인혁과 '갓'벽한 조합

서현진의 독한 변신이 기대를 모은다. 서현진은 후회를 삼키고 독해진 스타 변호사 '오수재'를 맡아 이제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얼굴을 선보인다. 그는 차가운 얼굴과 공허한 내면, 그리고 처절한 슬픔과 서늘한 독기를 진폭 큰 연기로 풀어내며 오직 서현진이기에 가능한 유일무이한 캐릭터를 완성한다.

황인엽은 성공의 끝자락에서 나락으로 떨어진 오수재를 향해 손 내민 로스쿨 학생 '공찬' 역으로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다. 허준호는 욕망을 위해서라면 선악의 경계를 거리낌 없이 넘나드는 TK로펌 회장 '최태국'으로 압도적 존재감을 과시하고, 배인혁은 까칠함으로 외로움을 숨긴 자유로운 영혼 '최윤상'으로 온도 차 매력을 선보인다.

오수재와 공찬의 운명적 서사부터 오수재와 최태국의 필연적 대립까지, 이들이 빚어낼 완벽 그 이상의 시너지가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 '짜릿' 미스터리 법정물 → '애틋' 구원 멜로, 복합적 장르의 다채로운 재미

애틋한 설렘과 짜릿한 전율이 공존하는 복합장르의 매력도 빼놓을 수 없다. 먼저, 성공 하나만 바라보고 지독하리만치 처절하게 달려왔던 오수재 인생에 브레이크를 거는 결정적 사건이 첫 회부터 휘몰아친다. 그 안에 복잡하게 뒤엉킨 인물들의 관계, 서서히 베일을 벗는 반전, 실타래처럼 풀려가는 진실을 치밀하게 좇는 과정은 차원이 다른 미스터리 법정물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무엇보다 과거와 현재를 잇는 깊은 인연과 슬픈 비밀을 간직한 오수재, 공찬의 운명적 이야기는 결이 다른 설렘을 선사한다. 다른 듯 닮은 아픔을 공유하고 치유하며, 미묘한 감정으로 서로에게 스며드는 이들의 구원 서사가 회를 거듭할수록 깊고 짙은 여운을 안길 전망이다.

# '믿보배' 군단의 캐릭터 열전, 탄탄한 관계와 서사 완성하며 몰입도 극대화

오수재를 중심으로 첨예하게 얽힌 인물들의 관계와 서사를 책임질 '믿보배' 군단 라인업 또한 눈부시다.

김창완은 오수재와 오랜 인연을 맺은 서중대 로스쿨 원장 '백진기' 역으로 무게 중심을 더하고, 배해선은 공찬의 새엄마 '지순옥' 역을 맡아 딸을 잃은 애끊는 모정을 연기한다. 오수재의 유일한 친구 '채준희' 역으로 극에 활기를 더할 차청화, 최태국의 장남이자 TK로펌 후계자 '최주완' 역을 맡아 안하무인 빌런으로 변신한 지승현의 열연도 기대된다. 공찬과 친형제 못지않은 브로맨스를 그릴 '구조갑' 역의 조달환과 '소형칠' 역의 이규성, 리틀 오수재로 통하는 TK로펌 소속 변호사 '송미림' 역의 이주우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입증한다. 여기에 개성 있는 연기와 매력으로 활약할 로스쿨 멤버 김재화, 남지현, 이진혁이 유쾌한 팀케미로 '왜 오수재인가'를 더욱 풍성하게 채운다.

'왜 오수재인가'는 '어게인 마이 라이프' 후속으로 3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스튜디오S·보미디어]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