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홍콩 부촌 거주' 강수정 "자가 아닌 렌트, 월세? 억대도 있어"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5.26 08:50 수정 2022.05.27 04:23 조회 642
기사 인쇄하기
강수정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홍콩 부촌에서 거주하고 있는 방송인 강수정이 집이 자가가 아닌 렌트라고 밝혔다.

25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강수정, 현영, 최여진, 아유미가 출연했다.

지난 2008년 금융업에 종사하는 남편과 결혼해 홍콩에서 생활하고 있는 강수정은 "살고 있는 동네가 부촌으로 유명하지 않나"라는 질문에 "그 동네가 부촌이긴 한데 저희는 렌트다. 자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주변에서 "그런 곳에서 렌트는 상상 이상이지 않나"라며 금액을 궁금해 하자 강수정은 "월세가 억인데도 있다. 천차만별이다 홍콩은"이라며 자신이 살고 있는 집에 대해서는 "나중에 문자로 알려드리겠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강수정은 "제가 홍콩댁 1호로 유명해졌는데, 최근에 또 유명한 홍콩댁이 김정은 언니다"라며 자신처럼 결혼 후 홍콩에 거주하는 배우 김정은과의 친분도 밝혔다.

그는 "원래 남편들끼리 친했다. 너무 신기한 거다. 전 결혼해서 혼자 홍콩에서 요리할 때, '파리의 연인'을 수십 번 봤다. 정은언니 남편이 저한테 '형수님'이라 그런다. 언니를 만나면, 너무 소탈하고 좋다"라고 말했다.

[사진=MBC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