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이강인, "네가 잘했으면 이겼겠지" 이정은에 모진 말하며 '마요르카산 풋살화' 선물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5.25 21:42 수정 2022.05.26 04:52 조회 1,259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강인이 이정은을 위한 선물을 보냈다.

2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B조의 운명을 결정할 FC월드클라쓰와 FC국대패밀리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경기는 B조의 운명이 걸린 마지막 경기로 그 결과에 관심이 집중됐다.

경기에 앞서 배성재는 이정은과 이강인에 관한 일화를 전했다. 지난 국대패밀리의 경기 후 이정은의 동생 이강인은 이정은에게 "네가 잘했으면 이겼겠지"라고 했다는 것,

이에 이수근은 "누나를 니라고 부르는 건 유럽 스타일이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배성재는 "그렇게 말은 했어도 스페인에서 직접 풋살화까지 사서 보냈다고 한다"라고 미담도 잊지 않았다.

동생의 선물을 받은 이정은은 반드시 오늘은 승리를 하겠다는 각오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