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발목 부상 이정은…"힘듦 잊을 정도로 축구 재밌어" 축구에 진심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5.25 21:31 수정 2022.05.26 04:52 조회 318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국대패밀리가 이정은의 부상으로 비상이 걸렸다.

2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B조의 운명을 결정할 FC월드클라쓰와 FC국대패밀리의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국대패밀리는 에이스 이정은의 부상으로 긴장했다. 이정은은 지난 경기 후 발목이 눈에 띄게 부어올랐던 것.

이에 이정은은 "경기를 처음 뛰어 보니 부상을 입은 것 같다"라고 했다.

이정은은 부상 회복에 집중하면서도 연습을 느슨히 하지 않았다.

이에 이정은은 "연습하기 진짜 싫을 땐 하기 싫다가 또 재밌을 땐 그걸 다 잊을 만큼 재밌다"라며 "그런데 몸 컨디션을 조절도 하고 하는 게 쉽지 않다. 하지만 그런 걸 하는 희열이 대단하다"라고 축구에 대한 진심을 드러냈다.

축구를 진짜 좋아하는 것 같다는 제작진의 이야기에 이정은은 "나뿐만 아니라 언니들 모두 좋아서 하는 거다"라며 본인뿐만 아니라 모두가 진심임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