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어겐마' 이준기, 이경영 사람 된 정상훈에 "좋다, 한번 붙자"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5.21 02:05 수정 2022.05.24 04:31 조회 227
기사 인쇄하기
어겐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정상훈이 이준기와의 싸움을 제안했다.

20일 방송된 SBS '어게인 마인 라이프'(이하 '어겐마')에서는 조태섭의 측근 김석훈을 흔드는 김희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석훈은 검찰 총장 후보로 청문회에 나섰다. 그리고 같은 시각 검찰에서는 전석규가 김석훈의 아들 비리를 폭로했다. 이 소식은 곧바로 청문회장으로 전해졌고, 황진용은 이를 가지고 김석훈을 추궁했다.

그리고 전석규는 자신의 처분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러면서 그는 김희우와 지성호에게 "이번 일 너희는 몰렀던 거다. 너희는 최후의 보루다"라며 자신과 선을 그으라 타일렀다.

조태섭은 김석훈에게 "설마 끝까지 밀고 나갈 생각이냐. 국민들의 불신이 가득하다"라며 어떻게 할 것인지 물었다. 이에 김석훈은 어떻게 해야겠는지 되물었다. 그러자 조태섭은 김석훈에게 사퇴를 하라 일렀다.

이에 김석훈은 "아들이 가지고 있는 천하 홀딩스 지분을 국익을 위해 의원님에게 넘기겠다"라며 매달렸다. 그러자 조태섭은 대한당 대표 김정택의 비리로 물타기를 하라고 했다.

그리고 조태섭은 "자네 아들 자네 손으로 잡아라. 다른 놈들이 잡기 전에 잡아라"라며 뒷 일은 검찰 총장에 오른 뒤 생각하고 정의로운 검사가 되라고 했다.

또한 그는 전석규는 건드리지 말라며 "지금은 품고 조용해지면 그때 내쳐라"라고 조언했다. 이에 김석훈은 곧바로 김희우를 시켜 자신의 아들을 잡아 오라고 했다.

그리고 이때 이민수가 조태섭 부름을 받아 그의 앞에 등장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앞서 이민수는 김희우에게 "네가 없었다면 난 즐겁게 사는 걸 선택했을 거다. 그런데 지금은 아니다. 더 재밌는 걸 찾았다, 너랑 싸우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민수는 "난 조태섭 밑으로 들어간다"라고 밝혀 김희우를 놀라게 했다. 이민수는 "마지막 파트너십으로 김석훈을 낙마시키는 것은 입 닫고 돕겠다"라고 했다.

이에 김희우는 "그러고 저랑 싸우시겠다는 거냐"라며 "좋다, 한번 붙자"라고 이민수의 도전에 응수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