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르세라핌 김가람 '학폭' 피해자 측 "사과 없다면 메시지 공개할 것"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2.05.19 18:01 수정 2022.05.20 11:22 조회 1,520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데뷔 전부터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였던 그룹 르세라핌 멤버 김가람에게 피해를 당했다는 피해자가 직접 입을 열었습니다.

피해자 A 씨는 오늘(19일)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대륜을 통해 "김가람과 (그의) 친구들로부터 학교폭력을 당해 다른 학교로 전학 갔으나, 본인 잘못으로 강제 전학 갔다는 잘못된 소문과 2차 가해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에 이르렀다"라며 김가람의 학교폭력 의혹이 사실이라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진위 여부로 논란이 일었던 김가람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이하 학폭위) 결과 통보서도 실제 통보서와 내용이 일치한다고 전했습니다.

A 씨 측에 따르면 김가람의 학교폭력 가해 사실을 처음 온라인 커뮤니티에 폭로한 건 자신이 아닌 제3자였지만, A 씨가 작성한 것이라 와전돼 '질투심에 음해한다'는 근거 없는 비판과 협박이 이어졌습니다.

또 첫 폭로 당시 김가람의 소속사 하이브와 쏘스뮤직이 "김가람은 학교폭력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라는 입장을 표명하자, A 씨에 대한 음해와 협박은 더욱 강도가 심해졌다고 밝혔습니다.

하이브와 쏘스뮤직

A 씨 측은 하이브에 △입장문을 삭제하고 입장 표명을 다시 할 것 △A 씨에게 사과할 것을 촉구했으나, 하이브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르세라핌의 활동을 강행했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A 씨는 계속되는 고통에 학교 측에 자퇴 의사를 밝힌 상태입니다.

피해자 A 씨의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대륜 측은 김가람이 피해자에게 행한 학교폭력의 구체적인 내용 언급은 피하면서도 소속사 측을 향한 공식 입장은 분명히 했습니다.

르세라핌 김가람

A 씨 법률대리인은 "하이브에서 피해자에 대한 진정한 사과 없이 '해당 의혹은 악의적 음해이고 도리어 김가람이 피해자다'라는 입장을 계속해 유지한다면 본 법무법인은 미성년자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사안개요서를 포함한 학폭위 결과 통보서 전문을 공개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또 당시 김가람과 그 친구들이 행했던 학교폭력의 실상이 담긴 피해자의 자세한 진술과 김가람의 욕설 등이 담긴 메시지 전문도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데뷔 전부터 불거진 '김가람 학교폭력'의 진위는 소속사의 공식 입장으로 잦아드는 듯했지만, 최근 김가람의 '학폭위 결과 통보서'가 새롭게 등장하면서 그의 가해 사실은 온라인상에서 확실시되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새로운 증거가 등장했을 당시에도 소속사 측은 "기존 입장문에서 바뀐 내용이 없다. 법적으로 김가람의 의혹을 해명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사진= 백승철 기자, 하이브·쏘스뮤직·르세라핌 공식 홈페이지)

(SBS 스브스타)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