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음주운전 혐의' 김새론, 결국 '트롤리' 하차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5.19 15:23 수정 2022.05.19 15:52 조회 744
기사 인쇄하기
김새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음주운전으로 논란을 빚은 배우 김새론이 출연 예정이던 SBS 드라마 '트롤리'에서 하차한다.

'트롤리' 측은 19일 "김새론 소속사에서 사과와 함께 하차 의사를 밝혀와 이를 받아들였다"며 김새론의 하차 소식을 밝혔다.

'트롤리'는 과거를 숨긴 채 조용히 살던 국회의원 아내의 비밀이 세상에 밝혀지며 부부가 마주하게 되는 딜레마와 선택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국회의원 중도 역은 배우 박희순이 맡고, 그의 아내 혜주 역에는 김현주가 출연을 확정했다.

김새론은 '트롤리'에서 중도-혜주 부부와 얽히는 김수빈 캐릭터를 연기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하기 전, 음주운전 혐의에 휩싸이며 불명예스럽게 드라마에서 하차하게 됐다. '트롤리'는 이제 촬영을 시작하는 단계로, 제작진은 김새론을 대신해 김수빈 캐릭터를 소화할 배우를 찾고 있다.

앞서 김새론은 18일 오전 8시쯤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 가로수, 변압기 등의 구조물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이 사고로 변압기가 망가지며 인근 지역에 정전 사태가 빚어져 시민들이 피해를 입었다.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김새론에게 음주 감지기 테스트를 실시해 양성 반응을 확인했으나, 김새론이 채혈 검사를 받겠다는 의사를 밝혀 병원으로 이동해 채혈 검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2주 후 채혈 결과가 나온 뒤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김새론의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19일 "김새론의 음주운전으로 발생한 사고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김새론은 자신의 잘못을 깊게 반성하고 있다. 또한 김새론은 이로 인해 피해와 불편함을 겪은 많은 분들과 파손된 공공시설의 복구를 위해 애쓰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마음을 전하고,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임을 약속했다"라고 전했다. 또 "김새론은 어제(18일) 채혈 검사 후 귀가 조치되었으며, 이후 경찰 조사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