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스타 스타는 지금

"넷째가 마지막, 다신 없을 기회"…정주리, '제대혈' 보관 결심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2.05.17 16:30 수정 2022.05.18 10:25 조회 1,202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최근 넷째 아이를 출산한 코미디언 정주리가 '제대혈 보관'을 결심했다는 소식입니다.

오늘(17일) 정주리는 자신의 SNS에 '제대탈락 기념 전해보는 제대혈 보관 후기'라며 게시물을 올렸습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주리 산모님 제대 탈락 축하드립니다'라는 문구가 적혀있었고, 넷째 아들의 떨어진 탯줄이 함께 담겨있었습니다.

정주리 제대탈락

정주리는 "여러분 제대혈 아세요? 저는 아이 넷을 낳았지만 사실 이번에 처음 알았다"며 앞서 언급한 제대혈을 소개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주리는 "제대혈은 출산시 단 한번 채취 가능한 '탯줄 속 혈액'으로 줄기세포, 면역세포가 담겨있어 (제대혈로) 치료할 수 있는 질병이 100여 가지 된다더라. 넷째 아이는 물론 형제인 도윤, 도원, 도하와도 일치율이 높아 미래 질병을 대비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는 이어 "진짜 마지막 기회니까. 다신 없을 기회니까"라며 자녀 계획은 넷째가 끝임을 강조하면서 '제대탈락'을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정주리가 언급한 '제대혈'은 암이나 유전 질환 등의 가족력이 있다면 해당 혈액을 채취한 아기는 물론, 가족 구성원의 치명적인 질병 치료에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정주리 제대탈락

그래서인지 정주리는 게시물을 통해 제대혈 채취를 진행하고 마음은 편하지만 앞으로 쓸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소망을 비치기도 했습니다.

끝으로 정주리는 "제대혈은 기증도 가능하다. 누군가에게 새로운 힘이 되어 줄 수 있으니 보관 안 하시는 분들은 기증 부탁드린다"며 글을 마쳤습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그렇게 소중한 것인지 몰랐다", "저도 막내 때 보관했습니다!", "저는 기증 하고 싶었는데 대도시 지역만 가능해서 못 했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 정주리 인스타그램·유튜브)

(SBS 스브스타)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