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시즌1 숙적 개벤져스vs월드클라쓰, 재대결 성사…이번 승자는?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5.17 11:29 수정 2022.05.17 12:10 조회 114
기사 인쇄하기
골때리는그녀들 현장스틸컷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 시즌1의 숙적 'FC개벤져스'와 'FC월드클라쓰'가 맞붙는다.

오는 18일 방송될 '골때녀'에서는 죽음의 B조 두 번째 경기 'FC개벤져스'와 'FC월드클라쓰'의 경기가 펼쳐진다.

이번 경기는 숙명의 라이벌 개벤져스와 월드클라쓰의 재대결로 눈길을 끈다. 지난 시즌1 4강 진출을 앞두고 펼쳤던 경기에서 월드클라쓰가 승리하며 개벤져스는 예선 탈락이라는 뼈아픈 패배를 겪은 바 있다. 개벤져스의 김병지 감독은 시즌2 리그전을 통해 다시 슈퍼리그에 진출, 당시 패배를 안겨준 숙적 월드클라쓰를 이기기 위해 직접 같은 조를 선택했다.

개벤져스는 지난 'FC국대패밀리'와 슈퍼리그 첫 경기에서 에이스 오나미가 경기 종료 직전 극장골을 터트리며, 승부차기 끝에 1승을 거머쥐었다. 기선 제압에 성공한 개벤져스지만 월드클라쓰와의 경기를 위해 긴장을 늦추지 않고 연습에 매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멤버들의 설욕을 위해 시즌2에 합류했던 김혜선, 이은형, 김승혜 또한 칼날을 갈고 있다는 후문이다.

특히 시즌1 당시 팀의 스트라이커 오나미가 부상을 당해 100%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면, 현재는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현란한 드리블 실력을 보유한 김승혜도 수비와 공격을 넘나드는 플레이로 월드클라쓰의 골문을 위협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상대 월드클라쓰는 새로운 멤버들을 영입해 전력을 알 수 없는 상태로 긴장감을 불러일으킨다. 특히 최진철 감독의 스파르타 훈련으로 맹연습을 강행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과연 업그레이드된 실력을 보여줄지, 월드클라쓰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숙명의 라이벌 'FC개벤져스'와 'FC월드클라쓰'의 불꽃 터지는 경기는 18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