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어겐마' 이준기, 이경영 지시로 이경민 제거하려던 현우성과 재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5.15 00:05 수정 2022.05.15 14:45 조회 180
기사 인쇄하기
어겐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준기가 닥터K와 다시 만났다.

14일 방송된 SBS '어게인 마이 라이프'(이하 '어겐마')에서는 조태섭(이경영 분)이 다시 김석훈(최광일 분)의 손을 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우(이준기 분)는 조태섭과 그의 사람들 사이를 뒤흔들었다. 그리고 김희아는 김희우(김지은 분)에게 반도 은행과 JQ 건설이 엮여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JQ건설은 김석훈 검사장의 아들 김형일의 회사. 김석훈이 출세의 발판으로 삼으려던 반도 은행과 자신의 아들이 엮여있었던 것이다.

이에 김희우와 검사들은 조태섭의 다음 행보에 주목했다. 그리고 이들의 예상대로 조태섭은 JQ 건술 수사를 멈추라고 지시했다. 담담하게 조태섭의 지시를 받아들인 김희우, 이에 조태섭은 그의 태도를 의아해했다.

하지만 김희우에게는 다 계획이 있었다. 그는 이민수(정상훈 분)를 통해 반도 은행과 JQ건설의 비리를 압박할 증언을 확보했던 것. 그리고 이를 동부 지검 김규리(홍비라 분)에게 넘겼다.

김규리는 동부 지검 검사장에게 이 사실을 보고했고, 검사장은 곧바로 그에게 수사를 지시했다. 이에 김규리는 김석훈 검사장의 아들 김형일을 체포했다.

이 소식을 들은 조태섭은 동부 지검 검사장을 소환했다. 그리고 그에게 김형일을 풀어주라고 지시했다. 이에 동부 지검 검사장은 김석훈은 검사들의 정점에 서기 모자란 사람이라며 반발했다. 그러자 조태섭은 "그건 자네가 판단할 일이 아냐. 자네를 부른 건 검찰 총장 지명 때문이 아니다. 난 고집 센 개는 좋아하지 않는다"라며 한순간에 그를 내쳤다.

동부 지검 검사장은 김규리에게 수사를 멈추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김규리와 구승혁(이경민 분)은 자신들의 소신을 지키며 이를 거부했다.

조태섭은 최근 일어나는 일들을 복기하며 "누가 내 수를 미리 읽고 선수를 치는 거 같다"라며 의아해했다. 그리고 그는 닥터K(현우성 분)를 시켜 김규리와 구승혁을 제거하라 일렀다.

또한 조태섭은 김석훈을 차기 검찰 총장 자리에 앉혀주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아들 일은 걱정마라. 내가 알아서 하겠다"라며 "난 자네를 도우려고 하는데 자네는 내 발목을 잡았다. 날 간 보는 것은 이번이 마지막이었으면 좋겠다. 선 넘지 마라"라고 경고했다.

그리고 조태섭은 김석훈의 등에 칼을 꽂은 동부 지검 검사장을 김석훈에게 직접 제거하라고 일렀고, 대신 자신은 정의로운 검사의 입을 닫아주겠다고 약속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방송 말미 구승혁이 닥터K의 손에 죽임 당하기 전 김희우가 등장해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