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판타스틱 패밀리' DNA싱어의 정체=개그맨 서경석의 형…과거 생활고 고백하며 '울컥'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5.12 22:46 조회 133
기사 인쇄하기
판타패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서경석의 형이 DNA 싱어로 등장했다.

12일 방송된 SBS '판타스틱 패밀리'에서는 두 번째 DNA 싱어의 가족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두 번째 DNA싱어는 가족을 "무명 없는 개그맨"이라 소개했다. 그런데 패널들은 그의 등장과 함께 그의 코에 주목했다.

그리고 곧 패널들이 그의 코에 주목한 이유가 공개됐다. 그의 동생은 바로 개그맨 서경석이었던 것. 실루엣에서도 존재감 넘치는 그의 코에 모두가 크게 웃었다.

이어 두 형제의 투샷이 공개되자 "너무 똑같잖아"라고 감탄했다. 이에 서경석은 "나는 정말 닮았다는 생각을 안 하는데 그렇게 닮았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패널들은 "데칼코마니 같다"라며 "이 정도면 형님에게 마스크를 씌웠어야 했다"라고 했다. 특히 장도연은 "지금 앞에 전신 거울이 있다고 생각해라. 그 정도이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아무도 몰랐던 서경석의 유년 시절 이야기가 공개됐다. 유복한 가정에서 자라다 한 순간 아버지의 사업 실패로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져서 살았던 것.

이에 서경석의 형은 "살던 집이 경매로 넘어가는 바람에 헤어질 수밖에 없었다. 당시 나는 아버지와 둘이 있으면서 학교에 다니고 어머니는 다른 집으로 일을 하러 가셨다. 그리고 동생은 잘 알고 지내던 약국 약사 부부에게 맡길 수밖에 없었다"라며 "동생은 너무 어려서 그때 가족들이 어떻게 지냈는지 알지 못했을 거다"라고 했다.

이를 들은 서경석은 "사실 지금까지도 잘 몰랐다. 여기서 알게 된 사실이 너무 많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