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하석주, "이영표X박지성, 성공할 줄 알았다…성실하고 빨래도 잘 갰다"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05.11 23:50 조회 79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하석주 감독이 풋풋하던 이영표의 신인 시절을 떠올렸다.

11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불나방과 FC액셔니스타의 슈퍼리그전이 펼쳐졌다.

이날 경기에 앞서 감독들은 서로의 전략을 탐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영표는 하석주 감독에 대해 "중학교 때 형님을 보면서 월드컵 응원하고 그랬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그는 "처음으로 국가대표로 발탁이 됐을 때 형님이 최고참이었다"라고 했다. 그러자 하석주는 "그때 하곤 상황이 많이 바뀌었지"라며 "그때 네가 박지성, 설기현, 송종국이랑 같이 막내 라인이었는데 너희를 보면서 얘네는 나중에 성공하겠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하석주는 "애들이 까지지 않고 성실하다는 것 그게 그대로 경기에도 이어지더라"라며 "빨래도 잘 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